ACROFAN

홍콩관광청, '제10회 와인축제' 소개

기사입력 : 2018년 09월 10일 16시 30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홍콩의 가을은 아름답다. 9월부터 11월 사이는 홍콩을 방문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다. 여름 내내 도시를 점령하던 더위는 거짓말처럼 자취를 감춘다. 습도계와 온도계의 숫자는 나란히 하락하고, 선선한 공기가 온몸을 감싼다. 빅토리아 하버의 은빛 마천루들은 푸른 가을하늘과 새하얀 구름을 고스란히 반사한다. 이런 날씨라면 도심의 골목을 돌아다니는 시간이 그저 즐거울 것이다.

호텔을 나서며 낯선 도시에서의 근사한 하루를 어떻게 보내면 좋을지 고민한다. 센트럴의 중심가를 돌아다니며 20세기 건축 거장들이 설계한 마천루들을 구경해볼까? 가을 햇빛이 쏟아지는 완차이에서 옛 홍콩의 멋을 고스란히 간직한 블루하우스를 살펴볼까? 리펄스 베이의 낭만적인 해변으로 반나절 짧은 여행을 떠나볼까? 여행자의 아침은 이런 저런 계획들로 부지런한 법. 그러나 어떤 하루를 보내기로 마음 먹든, 저녁이 찾아오면 향해야 할 곳은 한결 같다. 오래 전 누군가가 홍콩의 밤을 두고 ‘백만 불짜리 야경’이라 묘사했지만, 빅토리아 항구의 아름다운 일몰 또한 그 못지 않다.

게다가 10월 말 홍콩에 머물 계획이라면 석양 속의 행선지는 더욱 당연해진다. 10월 25일부터 28일 사이 홍콩 와인과 음식 축제(Hong Kong Wine & Dine Festival)이 열리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경제지 포브스가 ‘세계 10대 미식 축제’로 선정한 홍콩 와인과 음식 축제는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축제가 이어지는 나흘, 빅토리아 하버와 바닷가 대관람차의 낭만적 풍경은 감미로운 와인의 향기로 물든다.

그러므로 홍콩의 가을은 맛있다. 올해 홍콩 와인과 음식 축제는 지난해보다 더 넓은 규모로 개최된다. 감미로운 재즈 선율이 해안을 감싸고, 빅토리아 하버의 항구 산책로에는 400여 이상의 와인 부스와 음식 부스, 컨셉트 스토어, 스페셜 커피 시음관과 엔터테인먼트 존이 들어선다. 축제의 현장에서는 모두가 평등하다. 기나긴 와인 리스트 앞에서 고민할 필요도, 고가의 와인 앞에서 마른 침만 삼킬 이유도 없다. 홍콩은 원래 애주가들의 천국 같은 도시였다. 알코올 도수 30도 미만의 술에 세금을 붙이지 않아 값비싼 고급 와인들을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축제 기간 동안 진행되는 다양한 프로모션과 와인패스는 그 문턱을 한층 더 낮춘다. 세계적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가 만점을 준 최고의 와인들도 코르크를 열고, 애호가조차 좀처럼 손에 넣기 힘든 희귀 와인들이 부스에 놓인다. 사케와 싱글 몰트 위스키, 크래프트 비어도 손님들의 발길을 기다린다. 와인 토큰을 충전한 스마트카드를 건넨 후 빈 잔을 내밀면 그만이다. 이 화려하고 흥겨운 축제는 홍콩이 아시아 와인 유통의 중심임을 자랑스럽게 증명한다.

홍콩 와인과 음식 축제를 필두로, ‘미식’을 테마로 삼는 그레이트 노벰버 축제가 11월 내내 이어진다. 미식가들의 천국인 양 도시 전체가 흥청이는 가운데, 미식과 도시를 발견하려는 여행자들의 걸음 또한 계속 분주하다. 홍콩의 가을은 올해도 어김 없이 새롭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