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라이프타임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 제작발표회

기사입력 : 2018년 09월 14일 15시 14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라이프타임은 9월 14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포시즌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의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이 날 행사는 라이프타임이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 방송에 앞서 출연 MC들과 프로그램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파자마 프렌즈'의 MC인 송지효, 장윤주, 레드벨벳 조이 등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에이앤이 네트웍스 코리아 소영선 대표는 "파자마 프렌즈는 라이프타임의 9번째 오리지날 작품으로, 대한민국 워너비 스타 4명과 호캉스를 주제로 바쁜 삶을 사는 여성들에게 힐링과 재미를 동시에 주는 프로그램이 되고자 한다."며, "라이프타임이 한국시장에서 보여드릴 활동과 작품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고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파자마 프렌즈'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바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워너비 스타 4MC를 통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훌쩍 떠날 수 있는 즉흥 여행 호캉스의 매력과 즐거움을 엿보는 재미를 느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호캉스에서 느끼는 짧은 여유 속에서 현재 자신의 고민을 공유하고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게 되는 프렌즈들의 성장 스토리를 들려 줄 예정이다.

또한 컴퍼니 상상 김주형 PD의 연출력을 통해 라이프타임 채널의 브랜드 캐치프레이즈인 '나를 찾는 즐거움'을 색다르게 만날 수 있을 것이라 예고했다. '파자마 프렌즈' 출연진들은 스파, 수영장, 레스토랑 등에서 호캉스를 즐기며 진솔한 모습과 이야기를 나눈다. 여기에 호캉스의 여유를 즐기던 4명 앞에 깜짝 게스트가 등장하는 모습도 예고돼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4명의 MC들의 케미 또한 화제로 떠올랐다. 톱모델이자 영화배우, 싱어송라이터까지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장윤주와, '런닝맨'으로 인연을 맺었던 김주형 PD와 송지효가 만나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주목을 모으고 있다. 언니 라인에 이어 레드벨벳의 멤버이자 연기돌로 활약중인 조이, 한국은 물론 중국에서도 활발한 활동 중인 우주소녀 성소가 만나 막내 라인의 반전 매력도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라이프타임의 신규 예능 '파자마 프렌즈'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에이앤이 네트웍스 코리아 소영선 대표는 "파자마 프렌즈는 여성들에게 힐링과 재미를 동시에 주는 프로그램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포토타임을 가진 후 '파자마 프렌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들어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김주형 PD는 "캐스팅은 너무 좋았지만 멤버들 친밀도가 없는 상황에서 1박 2일로 촬영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멤버들이 속깊은 이야기도 나누고 친해지면서 호캉스의 매력을 이끌어냈다. 시청자분들이 기대할만한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4MC 중 가장 맏언니인 장윤주는 "아이도 있는 상황이라 1박 2일 촬영하는 것이 걱정됐지만 제작진들이 보여준 에너지를 믿고 참여하게 됐다. 또한 함께하는 멤버들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일이 아닌 것 처럼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고, 송지효는 "4명의 호흡이 굉장히 좋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서 다음 촬영이 기대될 정도다."라고 말했다.

레드벨벳의 조이는 "낯을 많이 가려 새로운 사람과 친해지는 것에 걱정을 많이 했지만 속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 윤주언니와 성격과 마인드가 비슷한 지효언니 덕에 마음을 금방 열었다. 성소는 평소 팬이었는데 먼저 다가와줘서 가장 빨리 친해졌다."며, "촬영하며 느꼈던 즐거움을 여러분도 함께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프타임의 새 예능 '파자마 프렌즈'는 9월 15일 토요일 밤 11시를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라이프타임 채널을 통해 방영된다.

 
▲'파자마 프렌드'의 MC들이 포토타임을 가졌다.

 
▲김주형 PD는 "멤버들이 속깊은 이야기도 나누고 친해지면서 호캉스의 매력을 이끌어냈다. 시청자분들이 기대할만한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윤주는 "함께하는 멤버들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일이 아닌 것 처럼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송지효는 "4명의 호흡이 굉장히 좋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서 다음 촬영이 기대될 정도다."라고 말했다.

 
▲레드벨벳 조이는 "촬영하며 느꼈던 즐거움을 여러분도 함께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출연진과 제작진이 프로그램의 성공을 기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