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스맥, 3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 17억 6천만원 달성, 전년比 149% 증가

기사입력 : 2018년 10월 30일 16시 41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공작기계 및 자동화 설비 전문기업 스맥(099440, 대표이사 최영섭)이 30일 공시를 통해 별도 재무제표 기준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스맥은 3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393억원, 영업이익 17억 6천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소폭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약 149%가 증가한 수치다. 누적기준으로는 매출액 989억 9천만원, 영업손실 17억 5천만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반기 전방시장 상황 악화에 따라 손실이 있었지만 3분기부터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유럽 지사 진출을 통한 신속한 고객 대응과 미국 현지법인 설립에 따른 유통 체계 효율화로 3분기부터 장비 수주와 마진율이 자연스럽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실제, 스맥 3분기 실적은 직전분기 대비 매출액 약 14%증가,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스맥은 주요한 해외 타깃 시장인 유럽과 북남미 시장의 공략을 위해 올해 2월 유럽지사, 5월 미국 법인을 현지에 설립했다. 설립 이후 현지화 전략과 마케팅 시스템을 강화하면서 이에 따른 성과를 거두고 있다. 3분기부터 유럽과 북남미 등 해외에서의 수주 및 계약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향후 전망은 더 밝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국내 제조업 시장의 침체에 따른 투자감소로 인해 회사는 당분간 수요가 높은 해외 시장 마케팅에 집중하면서 국내 고객사도 꾸준히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스맥 최영섭 대표는 “국내 전방 시장의 불황이 이어지면서 해외 시장 중심의 마케팅을 강화했던 것이 실적 회복에 유효한 영향을 미쳤다”라며, “해외 시장에서의 수주가 지속해서 진행되고 있어 4분기부터는 본격적인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