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동대문 런치 클럽, 디저트 섹션 리뉴얼 론칭

기사입력 : 2018년 11월 02일 17시 09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이 오는 11월 30일까지, 올데이 다이닝 레스토랑 타볼로 24에서 평일 점심 기간 동안 합리적 가격으로 가심비를 높인 ‘동대문 런치 클럽’ 뷔페의 디저트 섹션을 새롭게 단장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동대문 런치 클럽’은 지난 9월 10일부터 평일 점심 기간에 한해 타볼로24에서 고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베스트 메뉴만을 엄선하여 구성한 뷔페로, 가격은 낮춘 합리적 가격으로 한식부터 유러피안, 아시안메뉴, 디저트, 그리고 티와 커피 메뉴까지 마음껏 즐길 수 있어 많은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주요 메뉴로는 수원왕갈비와 게장 등 선호도가 높은 한식 메뉴를 포함 타볼로 24만의 강점을 살린 제철 식재료의 다양한 건강식이 구성됐으며, 그 외에도 유러피안식 그릴 메뉴와 일식, 중식 등 다양한 메뉴가 다채롭게 구성되어 있어 가격 문턱은 낮추면서도 풍성한 뷔페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완성됐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리뉴얼된 ‘동대문 런치 클럽’의 디저트 섹션은 ‘살롱 드 딸기’, ‘키티 빙수’ 등 JW 메리어트 동대문의 감각적인 디저트를 담당하는 수석 페이스트리 셰프 채드 야마가타의 지휘 하에 계절 과일을 듬뿍 올린 고소한 타르트부터 달콤한 크림 베린느, 크레페, 마카롱, 케이크 등 약 15가지 종류의 디저트와 페이스트리가 준비된다.

또한, 바리스타가 직접 내려주는 다양한 에스프레소 메뉴와 티 섹션이 준비되어 있어, 여유로운 티타임을 함께 즐길 수 있다. 동대문 런치 클럽은 평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진행되며 가격은 1인 5만 9천원이다. 단, 디저트와 커피를 즐기는 ‘디저트 뷔페’는 평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진행되며 가격은 1인 2만 9천원이다. (세금 및 봉사료 포함가)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