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잡코리아 조사, 취준생 26.9% '면접 노쇼'

기사입력 : 2018년 11월 06일 15시 35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올해 면접 경험이 있는 취업준비생 1,213명을 대상으로 면접 불참 현황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26.9%가 ‘지원했던 기업으로부터 면접통보를 받고서도 사전 연락 없이 면접에 불참했던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지원했던 고용형태 별로는 정규직 지원자들의 경우 29.0%로 비정규직 지원자(21.8%)에 비해 ‘면접 노쇼’ 경험이 다소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에 불참했던 이유는 ‘면접 전 해당 회사에 대한 정보를 찾아보니 연봉, 복지 등에 대한 평가가 별로 좋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30.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다른 회사 면접 일정과 겹쳐서’ 불참했다는 응답도 27.5%로 비교적 많았다.
이외에 ‘묻지마 입사지원으로 그 회사 입사 의사가 별로 없어서(11.3%)’, ‘면접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락을 받아서(11.0%), ‘어차피 면접을 봐도 떨어질 것 같아서(6.7%)’, ‘건강상의 이유 등 갑자기 부득이한 사정이 생겨서(5.5%)’, ‘그냥 이유 없이 모든 게 귀찮아져서(2.4%)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지원했던 고용형태 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정규직 지원자들의 경우는 ‘해당 회사 근무환경에 대한 정보를 찾아 보니 별로 좋지 않아서’란 이유로 불참했다는 응답자가 34.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다른 회사의 면접 일정과 겹쳐서(28.9%)’가 뒤를 이었다. 반면 비정규직 지원자들의 경우는 ‘일정이 겹쳐서 면접에 불참했다’는 응답이 23.1%로 가장 높았으며, ‘면접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서(14.1%)’, ‘어차피 면접을 봐도 떨어질 것 같아서(12.8%)’란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아 차이가 있었다.

사전 연락 없이 면접에 불참했던 기업으로는(*복수응답) △중소기업이 응답률 70.3%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대기업(14.1%)과 △공기업 및 공공기관(8.3%)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면접 노쇼 횟수는 △1회가 54.1%로 가장 많았으며, △2회 (30.6%) △3회(8.9%) 등의 순이었다.

면접 노쇼 경험이 있는 취준생 46.5%는 면접에 불참하고 후회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후회했던 이유로는 △내 자신 스스로가 의지박약이라고 느껴져서(27.6%) △포기하고 봤던 다른 기업 면접들에서 불합격해서(27.0%) △실전 면접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놓쳐서(19.7%) △알고 보니 괜찮은 기업이라는 이야기를 들어서(17.8%) △동종업계 기업에 입사지원 시 평판이 안 좋을 것 같아서(7.2%) 등의 의견이 있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