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현대모비스, 과학 꿈나무 육성 위한 '주니어 공학교실' 해외에서도 각광

기사입력 : 2018년 11월 07일 15시 39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현대모비스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인 <주니어 공학교실>이 해외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美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시 소재 Durfee공립초등학교에서 북미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주니어 공학교실> 시범 수업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국내에서 2005년부터 이공계 꿈나무 육성 차원에서 운영해 오고 있는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국내에서 최근 5년간 2천여 명의 직원들이 재능기부 차원에서 강사로 나섰으며, 200여개 초등학교에서 3만여명의 학생들이 이 수업에 참여한 바 있다.

국내에서의 호응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는 <주니어 공학교실>을 2014년부터는 글로벌 사업장을 운영하는 해외로 확대하며 현지 지역사회와 신뢰관계를 높이는 가교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6개 지역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북미 지역에 새롭게 런칭한 것이다.

미주 첫 번째 수업을 디트로이트에서 개최한 이유는 회사의 북미연구소가 위치해 공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현지의 어린이들과 융화될 수 있는 양질의 강사진을 확보하기에 용이했기 때문이다. 또한 2010년부터 미국 크라이슬러에 섀시 모듈을 공급해오면서 이 지역사회와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것도 중요한 이유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시범 수업에 이어 내년부터는 디트로이트에서 연 3회의 정규 수업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조지아ㆍ앨라바마ㆍ캘리포니아ㆍ플로리다 등 미주 생산ㆍ부품법인 인근의 지역사회로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