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삼기오토모티브, LG화학과 941억원 규모 전기자동차 배터리 부품 공급계약 체결

기사입력 : 2018년 11월 17일 11시 10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삼기오토모티브(122350, 대표이사 김남곤∙김치환)는 LG화학 유럽向 전기자동차 배터리 부품 2종의 공급을 담당하게 됐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회사는 내년 3월부터 2026년까지 8년간 약 941억원 규모의 앤드플레이트(end plate) 부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해당 부품은 LV와 HV가 1set로 구성되며 각 656만 대씩 총 1312만 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선도기업으로 평가받는 LG화학에 부품을 공급하게 된 것은 삼기오토모티브의 높은 기술력과 빠른 시장대응력에 대한 반증”이라며, “LG화학을 통해 글로벌 완성차 기업으로 부품이 공급되는 만큼 최고 수준의 제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전기자동차 관련 사업 확장을 위해 현재 글로벌 기업들과 다수의 전기차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프로젝트 성과들이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나올 전망으로 관련 사업을 더 적극적으로 키워간다는 전략이다.

삼기오토모티브 기술연구소장 김태영 상무는 “당사는 전기자동차 부품 사업 진출을 위해 오랜 기간 기술 개발과 투자를 진행해 이제 성과가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특히, 이번 계약 건 외에도 LG화학과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어 향후 LG화학으로 공급하는 규모만 4천억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또 추가로 2~3개의 프로젝트에 대해서 검토 진행 중에 있어 그 규모는 더 커질 것이다”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