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풀무원녹즙, 전 제품 ‘친환경 패키지’로 변경

기사입력 : 2018년 12월 05일 18시 12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풀무원녹즙이 바른먹거리를 넘어 자연의 건강까지 고려한 친환경적 경영 강화에 나선다.

풀무원건강생활의 신선음료 브랜드 풀무원녹즙은 분리배출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총 연간 판매량이 8,500 만개(2018년 예상치)에 달하는 전 제품의 라벨을 이중 절취선을 적용한 친환경적인 패키지로 변경했다고 5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생산된 페트병은 약 28만6000톤으로, 그 중 40%는 재활용이 불가한 등급으로 구분돼 폐기 처리됐다. 반면, 절취선 방식을 적용하면 페트병 재활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접착제를 녹여 라벨을 분리할 때 사용되는 가성소다로 인한 2차 환경오염도 방지할 수 있다.

풀무원녹즙은 전 제품에 접착제 라벨 대신 열을 가해 라벨을 밀착시키는 비접착식 수축 라벨 방식을 적용했으며, 큰 힘을 들이지 않아도 페트병에서 라벨을 손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이중 절취선을 도입했다. 또한, 재활용률을 더욱 높이기 위해 모든 제품을 유색 플라스틱 대신 무색 페트병으로 전면 교체했다.

풀무원녹즙의 친환경 패키지 도입은 인간과 자연을 존중하는 풀무원의 로하스(LOHAS) 가치를 실현하고 편리한 분리배출로 소비자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순차적으로 단행됐으며 올해 마무리 됐다.

이 외에도, 풀무원녹즙은 용기의 제조 과정에 친환경적인 방식을 도입해 탄소 배출량을 대폭 줄였다. 올해부터 용기를 성형한 후 냉각하는 공정에서 지하수를 활용하는 방식을 채택해 기존의 오일 냉각 방식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76.1톤(2018년 11월 기준) 감축했다. 또한, 지난 2016년에는 전 제품의 패키지 용량을 15g에서 13.5g으로 줄여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저감한 바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