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한글과컴퓨터그룹, 차세대 주력 신사업은 ‘스마트시티’ - 2020년까지 신사업 매출 비중 50% 달성

기사입력 : 2018년 12월 06일 14시 56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이하 한컴그룹)이 차세대 주력사업을 ‘스마트시티’로 정하고 스마트시티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한컴그룹은 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룹 내 전 계열사들이 신사업의 방향을 스마트시티에 초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며 오는 2020년까지 그룹 전체 매출의 50%를 신사업으로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함께 제시했다.

인공지능, 음성인식, 블록체인, 클라우드, 재난안전망 등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요소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는 한컴그룹은, 그룹의 기술력이 집약된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도 이 날 공개했다.

IoT에서 블록체인, 관제까지 모두 아우르는 최초의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인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도시 곳곳의 빅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는 IoT플랫폼 ‘네오아이디엠(NeoIDM)’, ‘씽스핀(ThingSPIN)’ △데이터의 분산저장을 통해 정보의 보안 및 신뢰를 담보할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 △데이터의 시각화, 실시간 모니터링·공유·확산을 위한 관제 플랫폼 ‘한컴 인텔리전트 시티 플랫폼(ICP, HANCOM Intelligent City Platform) 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향후에는 인공지능 기술로 고도화함으로써 미래까지도 예측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관련 기업, 연구기관, 지자체 등에 개방과 공유를 통해서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전하고 “초기 진입단계인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을 성숙시키고 세계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계열사가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컴그룹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세계스마트시티기구(WeGO), 한국스마트카드, 한국중소IC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KOSMIC),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SUSA) 등과 함께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발족, 스마트시티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국내 지자체로도 확산하는 영업을 추진하는 한편,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터키의 주요 도시들과도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 도입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