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UN 기후변화협약,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 국제사회 호소 일인시위 벌여

기사입력 : 2018년 12월 11일 17시 07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11일 오전 9시(현지시간)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린 제24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4)에 얼굴과 옷, 수염에 잔뜩 검은 매연이 묻은 산타가 찾아와 미세먼지 문제를 국제사회에 알리는 일인시위를 벌였다.

이는 이번 국제행사에 참석한 한국 대표 환경운동가들이 (환경재단 이사장 최열과 공익광고 전문가 이제석 등) 펼친 환경캠페인의 일환으로 ‘한국 사회의 미세먼지 문제의 심각한 상황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기 위해’ 진행되었다.

캠페인 주최측은 미세먼지 발생의 최대 주범인 석탄연료 사용 중지 실천을 촉구하기 위해 산타가 들고 있는 시위 피켓에는 중국어로 ‘禁止使用 化石燃料(화석연료 사용금지)’와, 같은 내용이 한글와 영문으로 쓰여 있다. 주최측은 화석연료 최대 사용국인 중국을 비롯한 그밖의 여러 석탄연료 사용 국가들의 실천과 참여를 강조하고자 기획됐다고 밝혔다.

화석연료 특히 석탄은 우리나라와 중국에서 미세먼지를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이다. 또한, 한국과 중국 모두 석탄 화력발전소의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전 세계 10대 석탄 화력발전소 중 5기가 중국에, 3기가 한국에 있다. WHO에 의하면, 매년 미세먼지로 인해 세계 인구 중 700만 명이 사망한다고 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석탄 1톤을 연소할 때 약 3톤의 이산화탄소(CO2)가 배출된다고 하는데, 한 번 배출된 이산화탄소는 대기 중에 100년 이상 머무르며, 지구온난화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미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