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이건산업, ‘해외 산림자원개발 유공자 표창’ 농식품부장관상 수상

기사입력 : 2018년 12월 13일 14시 33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이건마루’로 고품격 마루 시장을 선도하는 이건산업이 해외산림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건산업은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의 주최로 12일 여의도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 ‘해외 산림자원개발 유공자 표창 시상식’에서 이건산업㈜ 박승준 대표이사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이건산업이 해외에서 환경친화적이며 지속 가능한 조림활동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국내 목재산업에 안정적인 원재료 확보와 공급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이건산업은 남태평양 솔로몬 군도와 칠레에서 나무 식재부터 생산, 유통 및 가공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목재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해외에서 생산한 원목과 베니어(합판을 생산하기 위한 반제품)를 이용하여 국내에서는 친환경적인 마루 브랜드 이건마루로 다양한 수종과 색상의 마루를 선보이고 있다.

먼저 이건산업은 1979년부터 남태평양 솔로몬군도에서 주민과의 신뢰 구축을 통해 약 8천만평의 조림지(여의도 면적의 약 90배)를 확보해 조림활동사업을 펼치고 있다. 2009년에는 이건산업이 직접 심은 조림목을 첫 수확하기 시작하여, 2018년에는 솔로몬 군도에 투자한 베니어 공장에서 직접 생산한 베니어 약 5000㎥를 국내에 처음 들여왔다. 또 지속적으로 조림목 현지 가공시설 증설에 투자하며 국내 목재자원의 안정적 공급에 기여할 계획이다.

목재 자원이 풍부한 칠레에서는 1993년 해외 법인 이건 라우타로 주식회사(Eagon Lautaro S.A)를 설립해 24만㎥ 규모의 대규모 베니어 및 합판 생산 공장을 운영해오고 있다. 2017년에는 베니어 및 합판공장을 가동해 연간 약 4만㎥ 이상의 안정적인 규모의 베니어를 국내에 도입하여 합판을 생산하고 있다.

이건산업 관계자는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해외에서 친환경적인 조림사업을 꾸준히 수행하고 지속가능한 조림목 고품질 합판을 생산해온 이건산업의 노력을 인정받은 의미 있는 수상”이라며 “이후에도 조림목 현지 가공시설 증설로 친환경적인 조림목 합판 생산을 증대하여 자연과 환경 그리고 지역사회주민을 고려하는 지속가능 경영을 통해 국내 목재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