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KT파워텔 ICT 기술로 건설 현장 안전하게 관리하는 ‘스마트 건설’ 출시

기사입력 : 2018년 12월 20일 23시 04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KT파워텔(대표이사 김윤수)이 정보통신(ICT) 기술로 건설 현장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 ‘스마트 건설’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건설은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건설 현장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위험성 평가를 돕고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작업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건설 재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은 LTE 스마트폰 무전기 ‘라져 S’와 ‘현장 종합관리’와 ‘위험 알리미’ 앱(App.) 그리고 건설 현장에 설치되는 비콘(Beacon)으로 구성됐다.

스마트 건설을 이용하면 건설 현장 관리자는 그 동안 수기로 해왔던 위험성 평가를 라져 S에 설치된 현장 종합관리 앱으로 진행할 수 있다. 또한 평가와 조치결과, 위험요소를 다른 분야 관리자에게 빠르게 공유하는 게 가능하다.

건설 현장 근로자의 경우 낙하, 감전 등 위험이 있는 작업 장소에 반경 50m 이내로 접근 시 비콘과 연결된 위험 알리미 앱으로 경고 알림을 받는다. 이를 통해 근로자는 현재 위치에서 보다 조심스럽게 작업이 진행돼야 함을 사전에 인지할 수 있다.

특히 스마트 건설은 위험지역에 작업 중인 현장 근로자 수를 비콘으로 수집해 실시간으로 안전 관리자에게 전달하고, 스마트 건설에 이용되는 모든 앱과 스마트폰 무전 앱 ‘라져 PTT’를 연동해 비상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의사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KT파워텔이 출시한 스마트 건설은 20일부터 KT파워텔 지사와 대리점을 통해 가입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KT파워텔 고객센터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KT파워텔 대표이사 김윤수 사장은 “’스마트 건설은 무전 통신과 사물인터넷 기술을 결합해 건설업 종사자들이 현장에서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무전 서비스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파워텔은 올해 레미콘 작업상태와 위치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이지아이 레미콘’, 빌딩관리 업무에 라져를 연동한 ‘스마트 빌딩’ 솔루션을 출시하는 등 업무지원 서비스와 무전 기술을 결합해 LTE 무전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