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야라코리아, 친환경 비료 생산 프로젝트 ’그린 퍼틸라이저’ 기금 지원 확정

기사입력 : 2019년 01월 08일 14시 24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미네랄 비료 회사 야라(한국지사장 우창하)는 수소 솔루션 전문기업 넬(NEL)과 함께 재생 에너지를 사용한 탄소 배출 및 생산 비용 절감 프로젝트 ‘그린 퍼틸라이저(green fertilizer)’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노르웨이 정부의 녹색 성장 기금 ‘파일럿-E(PILOT-E)’의 지원을 통해 운영된다. 파일럿-E 프로젝트는 노르웨이 연구 위원회 및 혁신 위원회, 국영 기관 에노바(ENOVA)의 합작으로 운영되는 자금 지원 컨소시엄으로, 녹색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들을 후원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미네랄 비료 생산은 전 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이 프로젝트는 노르웨이에서 미네랄 비료 생산으로 인해 발생되는 탄소 배출을 줄이고, 2030년까지 야라와 같은 자국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야라는 넬과 함께 새로운 통합 생산 공정을 마련하여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탄소 생산성을 높여, 궁극적으로는 탄소 배출 제로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야라 기업 혁신 부서의 리즈 윈더(Lise Winther) 수석 매니저는 ”비료 업계는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1~2%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농업 부문의 탄소 배출량을 상당량 감소시킬 수 있는 시작점이 될 것이며, 야라는 업계의 선두 기업으로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혁신 기술의 개발, 검증, 배포를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재생 가능한 간헐 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통합 공정은 높은 수준의 에너지 회복률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표준 비료 생산 기준치 보다 낮은 비용으로 생산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노르웨이 범정부 차원의 탄소 중립 기조 아래 기획된 야라의 그린 퍼틸라이저 프로젝트는 국영기관 에노바의 지원을 받아 시행되고 있는 무인 전기 선박 ’야라 버클랜드(Yara Birkeland)’ 프로젝트와 마찬가지로 국가 주요 사업으로써 진행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