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네이버 ‘CES 2019’ 성료... 보유 기술 시연으로 호평 모아

기사입력 : 2019년 01월 13일 12시 00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 2019’에 처음으로 참가한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많은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성황리에 행사를 끝마쳤다.

- 관람객 5,000명 이상 기록, 로봇 팔과 자율주행 가이드 로봇에 관심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Ambient Intelligence)’ 기술을 선보인 네이버/네이버랩스의 부스에는 4일 동안 5,000명이 넘는 관람객이 몰렸다.

누구나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한 개방형 야외 부스로 설계되어 별도로 관람객수를 세지는 않았지만, 기념품으로 제공한 5,000개의 에코백이 모두 소진되어 실제 관람객은 5,000명을 훌쩍 넘겼다는 설명이다.

특히, 세계 최초로 5G 브레인리스 로봇 제어에 성공한 AMBIDEX와 실내 자율주행 가이드 로봇 AROUND G의 시연 시간에는 많은 관람객들이 몰려 한동안 안전을 위해 출입이 통제되기도 했다.

 
8일 부스를 오픈하자 마자 점검을 위해 찾은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AMBIDEX와 AROUND G의 움직임이 날이 갈수록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기술임에도 안정적으로 동작하여 높은 기술적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는 “논의가 오간 회사들의 사명을 밝힐 수는 없지만 현장에서 유수 글로벌 기업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온라인에서 자료로 협의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구체적이고 실적인 협력 논의가 진행되었다.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을 위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가 있다면 어디든 출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글로벌 기술 기업과 협력 강화 추진

행사 참가 전 엔지니어, 디자이너 등 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호평을 받으며 모바일 매핑 시스템 ‘R1’ 등 총 4개 제품에 ‘CES 이노베이션 어워드’을 수상했던 네이버랩스는 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전자, LG유플러스, SM엔터 등 부스에 방문한 기업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LG전자와는 CES 기간 중 로봇 기술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데 합의하기도 했다.

디지털 무선통신 기술 기업 퀄컴, 초정밀지도 및 위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도업체 히어(HERE), 위치기반 서비스 기업 포스퀘어 (Foursquare) 등 글로벌 기술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네이버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해외무대에서 인지도를 높이고 다양한 파트너십을 만들어 갈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