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웅진 - 메가존클라우드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사업 MOU체결

기사입력 : 2019년 02월 07일 14시 25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웅진과 메가존클라우드가 국내 기업들의 정보기술(IT) 체질 강화에 앞장선다.

국내 클라우드 MSP(Managed Services Provider) 1위 기업인 메가존클라우드㈜ (공동대표 이주완, 조원우/www.megazone.com)가 웅진(대표 이수영)과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가속화를 위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웅진은 SAP코리아의 골드 파트너이자 AWS Advanced 파트너로서 중소-중견기업용 통합비지니스 솔루션 구축 및 컨설팅 부분 국내 1위 사업자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메가존클라우드와 웅진은 양사의 경험 및 기술을 통합하여 국내 기업이 클라우드로 신속히 전환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전반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메가존클라우드는 통합비즈니스 솔루션 구축 및 컨설팅 부문 국내 1위 기업인 웅진과의 협약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이 개화기가 되고 있는 시점에 양사는 전문우수인력을 협업하고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포괄적 기술 제휴 및 사업역량 등을 서로 공유하여 급증하고 있는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는 협업시너지를 높일 수 있도록 공격적인 공동 마케팅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이번 웅진과의 협약이 전세계 ERP 시장의 독보적 1위인 SAP ERP 시장의 클라우드 대응력 강화는 물론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서도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웅진 이수영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SAP ERP시스템의 신규 및 이관을 준비하고 있는 고객과 대규모 워크로드 고객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관련시장을 확대할 것" 이라고 전했다.

메가존클라우드 이주완 대표는” 2021년이면 클라우드가 전체 IT 인프라 지출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매해 ‘클라우드 전환의 빅뱅’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라며 “더 많은 기업들이 메가존클라우드의 기술을 통해 유연한 IT인프라 환경에서 성공을 이룰 수 있도록 웅진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가존클라우드는 2012년부터 클라우드 사업을 시작한 AWS의 국내 최대 파트너사로서 약 900여 국내외 글로벌 고객들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가존은 2018년 2200억원이 넘는 총 매출을 기록하였으며, 2019년에는 3000억원 이상의 실적을 무난히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