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최고의 미래자동차 선정하는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상 3월 첫 시상식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1일 13시 10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 SNS
카이스트 조천식 녹색교통대학원(원장 김경수)은 미래사회의 교통기술발전에 기여한 컨셉트카를 시상하는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Future Mobility of the Year awards: FMOTY)상을 제정하고 오는 3월 첫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작되는 이 시상식은 세계 자동차전시회에 등장한 컨셉트카를 승용차(Private), 상용차(Public & commercial), 1인 교통수단(personal) 세 분야로 나눠서 미래사회에 유용한 교통기술과 혁신적 서비스를 선보인 최고의 모델을 선정한다.

심사위원단에는 영국 탑기어 매거진의 편집장 찰리 터너, 독일 카매거진의 게오르그 카처 등 글로벌 유수의 자동차 전문기자들이 대거 참여하여 국제적 컨셉트카 시상제도로서 권위와 공정성을 기했다. 

일차 심사결과 지난해 공개된 45종의 컨셉트카 중에서 도요타, 르노, 메르세데스 벤츠, 볼보, BMW, 아우디, 푸조, 포르쉐, 폭스바겐이 제작한 15개 모델의 결선 진출이 확정됐다. 주최측은 다음달 최종 심사를 거쳐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 수상 모델을 발표하고 3월 말 서울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컨셉트카는 시판용이 아닌 새로운 차량의 개념과 방향성을 보여주는 실험적 차량으로 ‘올해의 차’ 같은 기존 자동차 시상에서는 소외되어왔다. 따라서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상은 컨셉트카의 아이디어와 가치에 초점을 맞춘 세계 최초의 국제적 시상 제도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카이스트 교통대학원은 이 시상제도의 출범 배경을 완성차, 영미권 위주의 자동차 시상제도를 미래지향적으로 바꾸기 위함이라고 설명하였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