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코리아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기자간담회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12시 05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2월 12일 오전,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는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 코리아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디자인 공모전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KOREA+SWEDEN YOUNG DESIGN AWARD)'의 의미 및 취지에 대한 소개와 함께 세부적인 공모 절차와 심사위원회, 수상 혜택 등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 기자간담회에는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주한스웨덴대사,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 프레드리크 요한손(Fredrik Johansson)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디자인은 스웨덴과 대한민국 양 국이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공통 분야 중 하나로,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 디자인과 라이프 스타일 분야에서 장기적인 협력을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또한 이번 공모전을 통해 재능있는 젊은 한국 디자이너들의 아름답고, 포용적이며 창의적인 디자인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디자인진흥원 윤주현 원장은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디자인교류로 문화외교를 돈독히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K-디자인이 전 세계로 스며드는 발판이 되길 바라며 노벨상이 스웨덴에서 나온 것처럼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가 훗날 디자인계의 노벨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는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 향후 디자인의 미래를 이끌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들과 소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낮은 가격으로도 좋은 품질과 우수한 디자인의 제품을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케아의 '데모크래틱 디자인' 철학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공유하며, 디자인을 통해 혁신적이면서도 지속가능한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과정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야콥 할그렌 대사는 "젊은 한국 디자이너들의 아름답고, 포용적이며 창의적인 디자인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 윤주현 원장은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가 훗날 디자인계의 노벨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는 디자인을 통한 '혁신'과, '지속가능성', '더 나은 미래'라는 3가지 핵심 가치 하에 매년 새로운 주제로 진행되며, 올해의 주제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다. 이는 나이나 성별, 배경 등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이 좋은 디자인을 경험하고 그 혜택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포용 디자인을 의미하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향유할 수 있는 창의적인 디자인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은 그래픽, 건축, 가구, 텍스타일, 패션 등 디자인 영역에 경계 없이 다양한 부분에서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다양한 부문에서 미래 한국 디자인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만 34세 이하의 한국 국적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오는 4월 11일까지 독창적인 디자인 또는 디자인 콘셉트가 담긴 이미지와 디자인 소개서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참가 부문은 음식과 음악을 제외한 모든 종류의 디자인이며 심사는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 및 스웨덴 출신 디자이너, 다양한 디자인 분야의 오피니언 리더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맡는다.

최종 수상작은 창의성, 미적 감각, 포용성, 영향력 등 4가지 부문에서 심사위원회의 다각적인 평가를 거쳐 오는 5월 말 발표되며, 총 3명의 수상자에게는 스웨덴 디자인 견학 및 다양한 전시 기회 제공 등 글로벌 디자이너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 프레드리크 요한손 부대표가 본 공모전에 대한 소개를 맡았다.

▲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의 올해의 주제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 (Inclusiveness)' 이다.

▲ 심사위원회는 다양한 배경과 디자인 전문성을 가진 각 분야의 오피니언 리더 등 총 10명으로 구성되었다.

▲ 참가 작품은 창의성, 미적 감각, 포용성, 영향력 등 4가지 부문에서 평가받게 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