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잡코리아 조사, 고졸 채용경기 ‘작년보다 안 좋을 것’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16시 00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4명 중 1명은 올해 고졸 채용경기가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국내기업 중 절반 가량은 올해 고졸 직원 채용을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318명에게 <2019년 고졸 채용시장 전망>을 물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26.7%가 올해 고졸 채용경기가 ‘작년보다 나빠질 것’이라 예상했다. 이어 ‘작년과 비슷할 것’이란 답변이 60.4%로 가장 많았고, ‘작년보다 좋아질 것’이란 답변은 12.9%로 가장 적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작년보다 고졸 채용경기가 나빠질 것이라 예측하는 이유 1위로 ‘대졸, 대학원졸 등 채용이 상대적으로 많을 것 같아서(50.6%)’를 꼽았다. 이어 ‘인력 감원을 계획 중이어서(48.2%)’, ‘올해 전체 채용시장 경기가 안 좋아서(36.5%)’ 등도 주요 이유로 선정됐다(*복수응답).

실제로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올해 고졸 채용전형 진행을 확정했다고 답한 응답은 절반 정도에 그쳤다. 잡코리아가 ‘올해 고졸 직원을 채용할 계획인가요?’라고 묻자 46.5%가 ‘채용할 것’이라 답한 것.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고졸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란 답변은 ‘공기업·공공기관’이 68.6%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기업’ 역시 58.7%로 고졸 채용이 많았다.

반면 ‘채용하지 않을 것’이란 답변은 25.8%로 4곳 중 1곳이었고, 아직 일정이 ‘미정’인 곳은 27.7%였다. 고졸 채용이 확정됐다고 답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원 채용시기는 ‘상반기(37.2%)’와 ‘상·하반기 둘 다 진행(25.0%)’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이어 예상 채용규모는 ‘5명 미만(37.8%)’, ‘5명~10명 미만(21.6%)’ 순으로 크지 않았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회사 중 68.6%가 ‘작년에 고졸 채용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에 고졸 채용을 실시했다는 답변 역시 ‘공기업·공공기관’이 72.5%로 가장 많았고 반면 ‘외국계기업’의 경우 48.8%로 가장 적었다. 고졸 채용을 실시한 직무는 ‘경영·사무(38.5%)’, ‘영업·고객상담(36.2%)’, ‘서비스(34.9%)’, ‘생산·제조(24.8%)’ 순으로 많았다(*복수응답).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