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 리뉴얼 출시 기념 시음회

기사입력 : 2019년 03월 13일 17시 27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칭따오(TSINGTAO)가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을 새롭게 선보이고, 이를 맛볼 수 있는 시음회를 3월 13일(수) 알로프트 서울 명동 호텔에서 개최했다.

수입주류 전문 유통 기업 ㈜비어케이 관계자는 “국내 소비자들이 갓 생산된 생맥주의 부드러움과 신선함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 판매를 시작했다”며 “지난해 칭따오 위트비어·스타우트를 국내에 선보인 데 이어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까지 더해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시음회는 신제품에 대한 개괄적인 정보를 청취하고, 직접 맛보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 이미 다양한 종류의 칭따오가 국내에 정식으로 수입되고 있다. 신제품은 리뉴얼에 해당.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은 500ml 캔과 640ml 병 두 가지로 만나볼 수 있어, 이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생맥주의 신선하고 깨끗한 맛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은 이름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 부드럽고 신선한 생맥주 그대로 병입한 제품으로, 기존 칭따오 순생의 리뉴얼 버전이다. 차별화된 맛의 비결은 맥주의 일반적인 제조 방식과 달리 ‘비열처리’로 본연의 맛은 살리고, ‘멤브레인 여과’ 기술로 불순물을 제거해 갓 생산된 맥주의 신선함과 부드러움을 보존한 데 있다.

▲ 현지에서 공수된 케그로 제대로 된 본토 칭따오 생맥주의 맛을 선사했다.

▲ 맥주에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하는 튀김 안주들이 인기를 끌었다.

▲ 치즈 등으로 만들어진 핑거푸드 역시 주류 애호가들의 손길을 이끌었다.

새로워진 패키지 디자인도 눈에 띈다. 리뉴얼된 패키지는 청량한 느낌을 주는 녹색과 흰색을 사용해 맑고 깨끗한 이미지를 시각화한 점이 특징이다.

이번 리뉴얼 론칭으로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은 기존 640ml 병에 500ml 캔까지 두 가지 타입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전국의 편의점에서 500ml 캔 제품을 구입할 수 있으며, 640ml는 일부 대형 매장에서 구입 가능하다.

한편, 칭따오는 중국 청도 라오샨의 맑은 물과 116년 전 독일의 양조기술을 결합해 탄생한 맥주로, 칭따오 맥주 양조장이 처음 지어질 당시에 사용된 ‘1903년 효모’를 그대로 사용하는 등 역사와 기술력이 결합된 제품이다. 특히, 특별히 관리·재배한 고품질 쌀과 홉을 사용해 한층 부드러우면서도 쌉싸래한 맛까지 느낄 수 있다.

▲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 외에도 스타우트, IPA 등도 시음할 수 있어, 국내 칭따오 애호가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