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재무 전문가 3인 '연금저축은 어떻게 노후의 무기가 되는가' 출간

기사입력 : 2019년 04월 08일 15시 01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재무상담사 경력만 도합 38년에 달하는 엄진성, 나철균, 조용준 전문가의 <연금저축은 어떻게 노후의 무기가 되는가>가 출간됐다.

국민연금의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대안적인 금융상품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다. 특히 개인연금상품 중 하나인 ‘연금저축’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실제로 최근 3년 동안 연금저축 적립금은 약 20조 원이나 증가, 현재 가입자 수만 699만 명이 넘는다.

연금저축은 누구나 가입 후 최소 5년 이상 납입하면 만 55세부터 수령할 수 있다. 납입하는 동안 세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연봉 5,500만 원(연간 종합소득 4천만 원) 이하인 경우, 1년 동안 400만 원을 불입하면 세금을 66만 원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

그러나 상품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탓에 연금저축을 해지하는 가입자 비율도 높다. 책에 따르면 연금저축을 5년 이상 유지한 사람은 단 60%, 10년 이상 유지한 가입자는 30%에 불과하다. 연금저축을 제대로 알아보고 가입해야 하는 이유다.

신간은 총 다섯 장으로 목차를 구성했다. 서두로 시작하는 1장은 추천하는 연금저축 상품을 추천하는 이유로 장을 연다. 연금저축보험 외에도 연금저축신탁, 연금저축펀드 등 다채로운 선택지도 제시한다. 특히 ‘연금저축보험’의 경우, 평생 연금을 수령하는 종신형 상품으로 단연 돋보인다.

이어 3장은 연금저축 규모를 계획하기 막막한 근로소득자, 자영업자를 위해 상황별 가입 전략을 수록했다. 근로소득자의 경우 소득 구간부터 각종 소득 공제를, 자영업자들은 사업소득부터 금융 소득 및 기타소득까지 꼼꼼히 따져서 가입해야 절세 혜택을 극대화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가입 전 최종적으로 확인해야 하는 내용을 다뤘다. 자주 묻는 Q&A 21가지를 비롯해 가입 이후 관리까지 조언하며 장을 마친다. 가령 연금저축펀드에 가입한 경우, 말미에 수록된 ‘펀드 리모델링 가이드’를 따라 조정하면 더욱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저자들은 장기간 재무 설계를 하면서, 연금저축이 혜택에 비해 덜 알려져 있음을 여실히 깨달았다. 게다가 국내에 연금저축만을 전문적으로 다룬 책은 전무했다. 세 전문가가 합심해 신간을 출간한 계기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