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아이와 함께 꽃구경 간다면, 척추 관절 건강 주의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0일 13시 40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전국적으로 다양한 봄맞이 축제가 한창이다. 문화체육관광부 통계에 따르면 4~6월에 총266개의 지역축제가 개최되는데 4월에 131건이 집중되어 있다. 특히 4월 봄꽃 축제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많기에 이번 주말 아이와 동행한다면 척추 관절 건강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직장인 조 모씨(33세, 남)는 지난 주말 4살 아이와 함께 가족 나들이를 다녀왔다. 아직 아기가 어려 야외 활동을 자제하다가 꽃구경 겸 외출을 하게 된 것. 13kg 정도 가량의 아기를 안고 걷기를 반복했는데 밤부터 허리가 아파왔다. 특별히 무리했다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통증은 이틀 가량 지속됐다. 결국 병원을 찾은 조 씨는 단순 요추 염좌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다.

실제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벚꽃 축제는 2018년 기준 약 500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가기도 한다. 이처럼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걸을 수 있는 아이도 안거나 업어야 하는 일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때 아이를 번쩍 들어 안거나 장시간 안거나 업고 있으면 자연히 허리 및 신체 관절에 무리가 간다.

아빠들이 아이를 목말 태우는 경우도 더러 있는데, 이때도 조심해야한다. 목뼈와 목 주변 및 어깨 근육을 압박하기에 통증을 유발하기 쉽다.

긴 시간이 아니더라도 목말을 태울 때 무리가 가기에 목말을 태울 때는 최대한 아이를 높은 곳에 위치 시킨 후에 어깨 위로 올리고, 일어날 때는 허리 힘이 다리 힘을 이용해 일어나는 것이 좋다.

특정 동작을 할 때 허리가 아프고 안정을 취했을 때 증상이 호전되면 단순 염좌나 근육통일 가능성이 크다. 그렇지만 통증이 심하고 통증 범위가 넓어진다면 전문의의 진단 및 치료가 필요하다.

아이와 함께 외출할 때는 유모차를 챙겨 허리나 관절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하고, 불가피한 상황에서 아이를 안을 때는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일어나거나 앉는 것이 허리 건강에 좋다. 만약 장거리 운전을 한 이후나 목과 허리가 경직된 상태라면 충분한 스트레칭 후에 활동을 해야 부상 및 질환을 예방할 수 있겠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