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정인-마마무, ‘더히트’서 팬심 폭발 ‘마무정’ 변신…“하트 빛나는 밤”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4일 11시 15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가수 정인과 마마무가 ‘마무정’만의 감성을 뽐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셔플쇼 더히트’(이하 ‘더히트’)에서 1라운드 매시업의 주인공인 정인과 마마무 그리고 케이윌과 휘성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서로를 향한 팬심으로 ‘더히트’에 출연했다고 밝힌 정인과 마마무는 ‘마무정’으로 뭉쳐 ‘장마’, ‘별이 빛나는 밤’으로 매시업 무대를 꾸미게 됐다.

무대 준비를 위한 연습과정에서 정인과 마마무의 케미는 돋보였다. 선배 정인의 등장에 마마무는 격한 호응으로 환영했고, 최고의 매시업 무대를 위한 아이디어 대방출로 눈길도 끌었다.

정인은 “마마무에게 의지가 되고 좋다. ‘장마’와 ‘별이 빛나는 밤’의 공통점은 진한 알앤비인데, 우리만이 할 수 있는 매력이 될 것 같다”고 말했고, 마마무 솔라도 “정인선배님과 무대를 꾸민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럽다. 기대해 달라”며 무대를 향한 궁금증을 높였다.

하얀 정장을 입고 등장한 정인과 마마무는 스탠딩 마이크와 포인트 안무 등 감성에 퍼포먼스까지 더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문별의 랩에 정인의 화음이 어우러져 몽환적인 분위기를 안기거나, “하트 빛나는 밤”이라며 애교 섞인 하트 공세로 마지막도 장식했다.

‘마무정’의 무대 후 MC 송은이는 “정인은 흥과 끼를 발휘했고 마마무는 흥과 끼를 누른 무대였다”고 감상평을 내놓았다.

골든 스테이지 기록엔 실패했지만 ‘마무정’의 무대는 여운을 남겼고, 정인과 마마무는 매시업 무대 외에도 ‘미워요’에 얽힌 비하인드, 마마무가 ‘씩씩섹시’가 된 사연 등 흥미진진한 토크로 활약했다.

‘더히트’는 정인과 마마무 그리고 휘성과 케이윌의 매시업 무대에 이어 다음주 2라운드인 V.O.S와 나윤권 그리고 홍경민과 코요태의 특급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