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줌인터넷 기업설명회

기사입력 : 2019년 04월 15일 23시 41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국내 포털 검색 점유율 3위 기업 줌인터넷(대표 김우승)은 기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미래에셋제5호스팩과 합병을 통한 제2의 도약을 선언했다.

줌인터넷은 15일 여의도에서 김우승 대표 및 주요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미래에셋제5호스팩과 합병을 통한 코스닥 시장 진입 의지를 표명했다.

▲ 줌인터넷 김우승 대표

줌인터넷 김우승 대표는 “줌인터넷은 다양한 유저 친화적 컨텐츠를 기반으로 급변하는 IT 트렌드에 대응이 가능한 성장 모멘텀이 확보된 기업”이라며 “미래에셋제5호스팩과 합병을 통한 코스닥 상장으로 기업 인지도를 한층 더 높이고, AI 기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줌인터넷은 주력 사업인 검색 포털 ‘줌닷컴’을 필두로 인공지능(AI) 앱과 블로그 서비스 등으로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 유망 IT 기업이다. 줌닷컴은 유저 친화적 개방형 포털을 지향하며, 국내 포털 사이트 내 검색 점유율 3위를 기록하고 있다.

개방형 컨텐츠, 차별화된 검색 서비스를 지향하며 런칭한 줌닷컴은 서비스 런칭 6개월 만에 월간 사용자수 6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시장 내 탄탄한 입지를 구축했다. 이후에도 자사 보유의 검색기술 및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를 기반으로 특색 있는 컨텐츠를 꾸준히 오픈하며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급변하는 트렌드에 맞춰 모바일 앱 서비스를 강화, 개인 맟춤형 뉴스앱 ‘뉴썸’, 영상 리뷰 컨텐츠 쇼핑앱 ‘랄라’ 등을 출시하며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 ‘뉴썸’ 브랜드로 뉴스 서비스를 재편한다.

▲ ‘랄라’ 브랜드로 커머스 사업모델 고도화를 도모한다.

▲ 고유의 편의성과, 그를 선호하는 충성도 높은 유저들을 바탕으로 새로운 도약을 그린다.

검색,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서비스 경험을 근간으로 보유한 기술력이 꾸준한 성장을 가능하게 했다. 자체 검색 엔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용량, 실시간 처리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통해 사용자의 컨텐츠를 분석, 추천에 이르는 시스템은 줌닷컴의 독보적인 장점이다.

탄탄한 기업의 내실은 실적으로 증명된다. 지난해 매출 242억 원을 기록하는 등 최근 4개년(2015년~2018년) 매출 성장률 14.5%의 성장세를 달성하고 있으며, 영업이익 또한 3년 사이 70% 이상 증가하며 고속 성장세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13.3% 압도적인 순이익률을 달성한 점도 주목된다.

한편, 미래에셋제5호스팩과 줌인터넷의 합병 비율은 1대 1.7505이고, 오는 19일 합병주주총회를 거쳐 6월 중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