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tvN ‘아스달연대기’ 장동건, 스스로 신이 된 남자... 폭주와 전율로 몰아친 60분!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6일 09시 38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배우 장동건이 tvN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에서 폭풍같이 몰아치는 전개 속 극단의 열연을 펼쳤다.

지난 방송 tvN '아스달 연대기' 5화에서는 타곤(장동건 분)은 결국 산웅(김의성)을 살해 했다. 모든 것을 은섬(송중기)에게 덮어 씌우고 새로운 연맹장이 되기 위해 치밀하고도 소름 돋는 발판을 마련, 이런 폭풍같은 전개 속 장동건의 열연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잡아 끌었다.

먼저 산웅(김의성)과 은섬(송중기), 타곤(장동건)까지 3명이 한 곳에서 만나 첫번째 위기가 있을 때에도 타곤은 거짓 눈물연기로 위기를 넘겼다. 타곤은 산웅을 향해 "내 손을 잡아 주시고, 안아 달라. 그때처럼. 그때와는 다르다. 나는 저 밖으로 함께 나아가 내 손을 잡아 주신다면 우리 부자를 보던 연맹인들의 눈초리는 달라질 것이다. 지금 내 손을 잡은다면 누려야 할 것들 뿐이다. 아버지. 나는 이미 신의 영능을 인정 받았다. 내 영능 마저 아버지께서 가지신다면 이제 아사론이 무엇으로 아버지를 겁박하려 하겠느냐"라고 산웅을 설득, 결국 자신의 계획대로 산웅을 살해했다.

이어 타곤은 당황한 은섬을 향해 "넌 결코 너희 씨족을 구하지 못한다. 아무것도 모르니까 이곳이 어떤 곳인지도. 결국 너희 씨족은 네가 죽인 것이 되는 거다. 너희 와한사람들은 몰살 될거다"라고 말하며 서늘한 미소를 짓는다. 이렇듯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고 와한의 몰살을 얘기하는 타곤의 표정과 거짓 눈물은 그의 본색을 본격적으로 드러내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후 타곤(장동건)은 자신이 아버지를 죽였다고 의심하는 단벽(박병은)을 향해 "죽이고 싶었다. 아버지가 아니라 바로 너. 네가 죽었으면 했다. 네가 없어지면 아버지가 너에게 하는 것처럼 나를 봐주시지 않을까. 나는 대흑벽 너머에서 생각했다. 이만하면 아버지가 인정해 주시지 않을까. 이제 나는 영원히 인정 받지 못하게 됐다. 이런 내가 아버지를 죽여"라는 말과 거짓 눈물로 단벽의 마음을 샀고, 단벽은 오해를 풀게 됐다.

또한 방송 말미 타곤의 결정적인 한 수가 남아 있었다. 산웅의 올림사니를 위해 연맹궁 앞에 있던 그는 이사실을 알고 분노하며 달려온 아사론(이도경)에게 "무릎을 꿇어라. 아사론. 내가 타곤, 이자의 몸을 쓰고 있다고 하여 너희가 감히 나를 알아보지 못하는 것인가"라며 "아사론, 내가 잠시 이 몸을 쓰겠다 했다. 내가 잠시 이 입술을 쓰겠다고 했다. 내가 아사시의 손을 잡으며, 내가 그 머리를 감싸 안았다. 그런데 너희는 나를 모르는 것이냐"라고 거짓 빙의연기를 해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했다.

이렇듯 스스로 신이 되는 것을 선택한 타곤, 그의 만만치 않은 계획 속에 하나씩 자신의 뜻대로 이루어 가는 듯 보인다. 이처럼 수많은 극적 상황을 때론 폭주하듯 처절하게 때론 거짓연기로 서늘하게 각기 다른 아우라를 뿜어내며 열연 중인 장동건, 드라마의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도록 극을 이끌어 간 그의 내공에 많은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이후 은섬(송중기)이 타곤에게 반격을 준비하며 반전을 예고한 가운에 이후 인물들 간의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기대를 모으며 오늘 밤 tvN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제 6화가 방송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