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바이오이즈, 젬시타빈 내성 종양 치료제 후보물질 개발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7일 14시 24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압타머 기반 정밀의료기업 ‘㈜바이오이즈(대표 김성천)’가 젬시타빈 내성 종양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했다.

젬시타빈(Gemcitabine) 압타머 내성 종양 치료제는 젬시타빈 치료 요법의 단점을 극복하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젬시타빈은 1990년대부터 광범위한 종양 치료에 화학요법으로 사용되고 있는 뉴클레오시드 유사체다. 다양한 암 치료에 사용되고 있지만 혈청 내부로 젬시타빈을 주사하였을 때 다양한 분해효소에 의해 공격받기 때문에 쉽게 분해되어 약효를 발휘하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었다.

뿐만 아니라 젬시타빈은 세포 내부로 이동하여 독성을 나타내기 위해 여러 가지 저해제의 공격을 피해야 한다. 이러한 젬시타빈의 활성을 억제하는 대표적인 인자가 시토신 탈아미노효소(cytidine deaminase, CDA)다. CDA는 다수의 암종에서 높게 발현하여 젬시타빈에 대한 내성을 나타내는데 대표적인 역할을 한다.

바이오이즈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젬시타빈을 폴리머(다량체)로 구성했다. 바이오이즈가 개발한 두 개의 단백질(C-Met, EGFR)을 표적으로 하는 젬시타빈 탑재 압타머 약물은 다양한 분해효소의 공격을 피할 수 있어 젬시타빈의 혈청 내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고 젬시타빈 내성 암종에도 뛰어난 효능을 보인다는 것을 자체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바이오이즈 김성천 대표는 “세계보건기구(WTO)는 의료 수요를 충족시키고 항상 이용 가능한 의약품 중 하나로 젬시타빈을 선정했다”며, “젬시타빈은 다양한 암종에 광범위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이미 2010년에 단일 의약품으로 연간 17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고 앞으로도 젬시타빈의 단일 혹은 병행 치료법은 지속적으로 시장을 넓혀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오이즈의 젬시타빈 내성 종양 치료제의 시장 전망은 매우 밝다. 내성 회피를 위한 파이프라인(후보물질)은 삼중음성 유방암 항암제, 비소세포성폐암 항암제 등이 있다. 특히 삼중음성 유방암(triple-negative breast cancer, TNBC) 항암제 후보물질의 전임상은 글로벌 유명 암 연구소와 공동연구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이즈는 지난 5일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 & 투자포럼 2019’ 행사에 참가해 여러 국내외 제약사와 항암제 공동연구 및 개발을 위한 파트너링과 투자자 미팅을 진행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