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덕산테코피아 기업설명회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8일 18시 01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덕산테코피아(대표이사 이수완)가 18일 여의도에서 기업설명회를 갖고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향후 성장 전략 및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수완 대표이사는 “반도체 박막 증착 소재 및 OLED 소재 등 덕산테코피아만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사업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전자 화학 소재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상장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 이수완 대표이사가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지난 2006년 설립된 덕산테코피아는 전자소재 분야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균형 있게 발전시켜 왔다. ▲초고순도 반도체 박막 증착소재(HCDS, 헥사클로로디실란) ▲OLED 발광 소재 ▲고분자 촉매제 및 합성고무 첨가제 생산이 그 주요 사업이다.

꾸준한 연구 개발로 선행 기술을 확보하며 시장 변화에 따른 선제 대응도 이어오고 있다.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현재 준비 중인 신사업으로 ▲플렉시블 폴리이미드(PI) 소재 ▲2차 전지 관련 소재 개발 등이 있으며, 해당 소재들은 향후 국내 유수의 대기업을 대상으로 납품될 예정이다.

덕산테코피아의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47억4400만 원, 영업이익 46억1800만 원, 분기순이익 37억7600만 원이다. 지난해 온기 실적은 매출액 709억3000만 원, 영업이익 245억6800만 원, 당기순이익 187억8300만 원이다.

■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안정적인 수익 구조 확보

▲ 최근 발생한 특수를 발판 삼아 더 높이 도약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덕산테코피아의 대표 주력 제품 중 하나는 반도체 생산공정에 사용되는 증착소재(Precursor)다. 초고순도 반도체 박막 증착소재 HCDS(헥사클로로디실란)는 반도체 제조에 필수적인 소재로, 최근 고집적화 및 초 미세화 공정이 중요시된 반도체 공정 경향에 따라 빠른 속도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덕산테코피아는 해외 원료를 구매 후 정제 작업만 진행하는 다른 경쟁 업체들과 다르게, HCDS 합성부터 초고순도 정제까지 일관 제작하여 고객사에 직접 공급하고 있다. 안정적인 품질을 통한 고객 신뢰 확보로 높은 비교우위를 구축했다.

회사의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 유기소재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OLED는 전류가 흐르면 스스로 빛을 내는 자체 발광형 유기물질로, 전세계적으로 적용 디스플레이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유비아이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OLED 패널 시장은 금년 341억 달러 규모에서 연평균 13% 성장하여 오는 2023년에는 555억 달러까지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추세는 덕산테코피아의 OLED 발광 재료 매출도 자연히 견인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술 발전으로 스마트폰 패널 크기가 확대됨에 따라 OLED 소재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기존 LCD TV가 OLED TV로 전환되고 있는 상황 역시 OLED 소재 사용량을 큰 폭으로 확대시킬 것이라 기대된다.

회사는 디스플레이 소재와 더불어 합성고무 소재를 합성·정제 공정을 거쳐 타이어 제작 주원료로 고객사에 전량 공급하고 있다. 또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에 쓰이는 고분자 촉매제 또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성장 시켜 왔다. 특히 촉매의 경우 개발 초기 단계부터 투입되어 회사가 함께 제품 특성에 맞춘 촉매를 개별 제작해야 하므로 진입 장벽이 높은 사업이다.

고분자 촉매제 및 합성고무 첨가제 사업은 2017년 덕산테코피아 전체 매출의 2%를 차지했으나 올해 1분기 매출에서는 12%를 차지하는 등 비약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 반도체 사업 부문도 2017년 19%에서 올해는 38%로 성장하여 OLED 소재 사업 분야 매출 48%를 바짝 쫓고 있다. 전체적으로 모든 사업 부문이 균형 있게 성장함으로써 안정적인 제품 포트폴리오가 구성되었다.

덕산테코피아는 기존 유력 사업 부문을 앞으로도 고르게 성장 시켜 나가며, 회사의 기반을 더 단단히 한다는 입장이다. 핵심 역량과 기존 고객사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

▲ 견조한 실적을 바탕으로, 투자자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 차기 성장동력 확보, 플렉시블 폴리이미드(PI) 기판 소재와 이차전지 전극보호제 소재

제품의 경량화 및 소형화가 중시되는 최근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깨지기 쉽고 무거우며 연속공정이 어려운 유리 기판을 대신할 대체재로 폴리이미드(PI)가 조명받고 있다. 유리 기판과 달리 가볍고 유연하며, 연속공정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는 플라스틱 기판은 현재 스마트폰, 노트북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에 적용되고 있다.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플렉시블 소재가 주목 받음에 따라, 덕산테코피아는 필름 사업 분야의 출발점인 모노머를 합성하여 공급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발전 시켜 왔다. 회사의 기술은 현재 적용 분야인 플렉시블 기판 소재를 넘어 향후 디스플레이 커버글라스 대체용 투명 폴리이미드 소재로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회사의 폴리이미드 기판 소재 시제품은 현재 고객사 평가가 완료된 상태이며 올해 안에 시장개척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한 제품이 상용화되는 2020년부터 본격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의 중장기 성장을 견인할 또 다른 신규 사업으로 이차전지 소재도 준비 중이다. 특히 회사가 주력으로 준비 중인 소재는 ‘전극보호제’ 소재로, 이차전지 전해질에 첨가하면 ▲높은 충전전압 ▲긴 수명 ▲빠른 충전속도 ▲사용 안정성 등의 효과를 볼 수 있어 필수 핵심소재로 주목 받고 있다.

이차전지 전해액 글로벌 시장은 매년 평균 25% 증가하여 2020년에는 2,479백만 달러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해질 내에 1%를 차지하는 전극보호제는 전해액 글로벌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만큼 수혜가 기대되는 소재로 회사의 잠재적 성장동력으로 꼽히고 있다. 회사는 향후 소재 개발에 박차를 가해, 고객사 기능 테스트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는 향후에도 핵심 기술과 노하우, 네트워크 활용을 통해 지속적인 신규 품목 개발에 나서 사업군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덕산테코피아의 이번 공모 금액은 총 691억 ~ 771억 원이다. 공모 자금은 ▲신사업 관련 공장 신축 ▲기존 주력제품 생산 공장 증설 ▲그 외 운영자금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공모 주식수는 총 4,061,847주로, 주당 공모희망밴드는 17,000~19,000원이다. 오는 17~18일 수요예측을 거쳐, 23~24일 청약을 진행하고, 내달 2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 반도체와 배터리, 디스플레이 등 생산에 필요한 소재 사업 특화로 비전 성취를 자신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