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2019 장(腸)주행 캠페인 ‘대장내시경 검사, 제대로 해야 암 예방까지 쭉!’ 기자간담회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5일 17시 29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이사장 전훈재, 회장 김호각)는 4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장암 조기 발견 및 예방을 위한 ‘2019 장(腸)주행 캠페인: 대장내시경 검사, 제대로 해야 암 예방까지 쭉!’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에 시작된 장(腸)주행 캠페인’ 캠페인은 국민들에게 날로 증가하는 대장암의 위험성을 알리고 대장암 검진 수검률을 높여, 궁극적으로 대장암 발생 및 관련 사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하고자 기획됐다.

올해는 ‘대장내시경 검사, 제대로 해야 암 예방까지 쭉!’이라는 주제로 대장암을 조기 진단하고 대장암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 50세 이상 및 대장암 고위험군 인구가 적극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사회적 환경 조성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김호각 회장

이번 ‘장(腸)주행 캠페인’ 기자간담회는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김호각 회장(대구 카톨릭 대학병원)의 환영사로 시작해, 고신대학교복음병원 박선자 교수가 캠페인에 대한 내용을 소개했다. 이어서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김태일 교수가 ‘나에게 알맞은 대장내시경 검사 주기’의 주제로 발표했으며, 고려대 안암병원 진윤태 교수가 ‘대장내시경 검사를 효과적으로 받는 방법’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또한 자신이 언제부터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하는지, 얼마나 자주 받아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 및 효과적인 대장내시경 검사를 위해 필수적인 장정결 방법에 대해 쉽게 설명한 ‘올바른 대장내시경 검사 가이드’를 공개했다.

‘가이드’에 따르면, 50세 이상은 아무런 증상이 없더라도 누구나 5년에 1번씩 정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하며, 대장에서 용종을 떼어냈다면 연령에 상관 없이 3년(고위험군) 또는 5년(저위험군) 후에 추적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대장암은 가족력과 깊은 연관이 있으므로 직계 가족 중에 대장암 환자가 있다면 연령에 상관 없이 소화기내과 전문의에게 상담을 받아야 한다.

또한, ‘가이드’에서는 효과적인 대장내시경 검사를 위한 ‘장정결’ 팁을 소개한다. 대장내시경 검사 3일 전부터는 질긴 야채, 씨 있는 과일, 견과류, 잡곡, 해조류, 고춧가루 등이 섭취를 자제하고, 2일 전부터는 식사량을 줄이고 흰 쌀밥, 두부 등 부드러운 음식을 섭취하며, 1일 전에는 가급적 흰 죽이나 미음으로 식사를 하는게 좋다. 마지막으로 검사 12시간부터는 가능하다면 금식을 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 고신대복음병원 박선자 교수가 캠페인을 소개했다.

▲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김태일 교수가 검사 주기 내용을 강의했다.

▲ 고려대 안암병원 진윤태 교수가 효과적으로 검사받는 방법을 강의했다.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김호각 회장은 “대장암은 80% 이상이 5~10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면 치료성적이 매우 좋다”며,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는 이번 ‘장(腸)주행 캠페인’을 진행해 국민들이 대장내시경 검사를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돕고, 궁극적으로는 대장암을 예방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대장암은 국내 암 사망원인 3위이자,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우리 나라 대장암의 발병률은 가장 높은 국가 중의 하나로 나타나고 있다.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사망원인통계’에서 대장암 사망률(16.5명/10만명)이 위암 사망률(16.2명/10만명)을 추월하기 시작해, 2017년에는 대장암 사망률(17.1명/10만명)과 위암 사망률(15.7명/10만명)의 차이가 조금씩 커지고 있다.

이제는 한국인의 대표적인 암으로 자리잡은 대장암의 주요 위험요인은 50세 이상의 연령, 붉은 육류 및 육가공품의 다량 섭취, 비만, 흡연, 음주, 유전적 요인, 관련 선행 질환 등이다. 대장암은 초기에는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나타날 때는 병이 이미 상당히 진행돼 있을 경우가 많다. 따라서,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치료 성공률 및 사회적 비용 감소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