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시민 참여 프로그램 대폭 확대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9일 21시 53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한국도자재단이 오는 9월 27일부터 11월 24일까지 개최되는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서 공모전 대중심사, 라이브형 예술행사 등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올해로 10회 째인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행사로, 전 세계 40여 개 국가의 도자예술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문화축제다.

‘흙의 평화(Peace through Clay)’를 주제로 진행되는 올해 행사는 세계 도자예술을 하나로 연결하는 교류의 장으로서의 역할을 확장하고, 대중이 도예문화를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접점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기획됐다. 이를 위해 특히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했다.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는 국제공모전 대중상 심사는 디지털 네트워크 온라인플랫폼에서 1차 심사를 통해 선정된 300명 작가의 작품을 보고 관람객이 직접 '가장 갖고 싶은 작품'에 투표하는 방식으로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국내외 거주자 260명에게 푸짐한 경품이 지급된다.

‘경기도자테이블웨어공모전’은 일반인 참가자들의 작품으로 꾸며지는 전시다. ‘식탁 위에 펼쳐지는 일상의 예술’을 주제로 공모전에 참여한 일반인 참가자들의 작품 중 대중 및 심사위원 평가를 통해 선정된 35개 팀의 작품이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여주세라피아)에 전시되며, 행사 기간 중 현장에서 관람객 투표를 통해 '2019 경기도자페어'에 전시될 수상작 10팀이 선정될 예정이다.

도예 작가들이 마련한 프로그램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쌍방향 소통을 할 수 있는 다양한 라이브형 행사도 마련된다. 국제공모전에 참여한 작가들이 강연을 진행하거나, 작품 시연을 통해 작품에 대한 제작의도 및 생각을 관람객들과 함께 공감한다. 특히 타 장르와의 협업을 통해 시각적 경험만이 아닌 오감을 동원한 공감각적 작품 감상의 기회를 제공한다.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여 곤지암도자공원을 조성하는 참여형 이벤트도 열린다. 25,915개의 도자기 꽃을 만들어 곤지암도자공원 내 <세라믹플라워 가든>을 조성하는 것으로, 숫자 '25,915'는 남북으로 갈라진 1948년으로부터 현재까지의 총 일(日) 수를 의미해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번 도자비엔날레에서 또 하나 괄목할 만한 것은 도예가들이 직접 행사를 기획하고 운영하는 프로그램 방식을 도입했다는 것이다. 흙놀이 경연대회, 나만의 도자테라리움 만들기, 클레이 올림픽, 클레이 플레이, 불놀이 이벤트 등 도예가와 함께하는 다양한 관람객 참여•교류 행사가 마련된다.

한국도자재단 최연 대표이사는 “흙과 도자기를 더욱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관람객들이 도자비엔날레 행사장에서 생활이자 예술인 도자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개막 전날인 9월 26일까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 및 쿠팡, 위메프, 티몬, 야놀자 등 소셜커머스 및 여가플랫폼에서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입장권 사전 예매가 가능하다. 입장권은 이천세라피아, 여주도자세상, 곤지암도자공원 등 3개 행사장을 모두 관람할 수 있는 통합권과 1개 행사장을 선택 관람할 수 있는 단일권으로 구분되며, 사전예매 시 최대 25%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이번 입장권에는 지난 도자비엔날레 대비 실질적인 금액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이용권을 추가되어 행사장 내 체험프로그램, 마켓, 식음시설 등 다양한 유료콘텐츠를 현금처럼 이용할 수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