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마포문화재단, 2019년도 경영평가 3년 연속 최우수 S등급 달성

기사입력 : 2019년 09월 20일 15시 50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마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마포문화재단은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 의뢰하여 지난 6월 실시한 2019(‘18년 실적) 마포구 출자출연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기관 평가와 기관장 평가 모두 ‘S’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평가는 리더십 전략, 경영 시스템, 경영 성과, 사회적 가치, 정책 준수 등의 5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먼저 리더십전략 부문에서는 ▲지역문화분권 정책에 대한 대응을 지속하고 있음 ▲비전체계를 지속 보완하고 있음 ▲비전체계의 보완이 조직자원배분과 연계되어 현행화하고 있는 점 등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영 시스템 부문에서는 ▲지원기능인력비율과 관리직비율을 적정하게 준수하고 있음 ▲직원 역량과 전문성의 강화를 도모 ▲노사 간의 의사소통을 정기적으로 진행함 등의 면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영 성과 부문에서는 마포문화재단의 핵심 사업인 문화예술사업, 공연예술사업, 생활체육진흥사업 등 3개 부문으로 나누어 평가 받았으며, ▲전반적으로 대부부의 정량지표 영역에서 전년 대비 개선된 실적을 보임 ▲마포지역의 문화정체성을 높이고 새로운 지역의 선도예술(leading art)을 개발하는데 노력함 ▲지역주민들의 사회적 자본(social capital)이 증가하는데 기여함 ▲경영목표가 포화상태에 이르렀음에도 불구하고 질적인 수준을 높이기 위하여 노력함 등으로 심사위원의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특히 ‘사회공헌 및 객석나눔’, ‘문화공동체 조성 사업’, ‘문화예술지원 발굴’, ‘문화예술 향유 확대’ 등의 4개 평가지표에서는 만점을 받았다.

사회적 가치 부문에서는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심의위원회를 구성하여 전환을 완료함 ▲재단이 운영하는 사업을 지역 주민들에게 적절히 전달하고 있음 ▲기관의 녹색제품 우선구매 노력 및 실적이 점차 확대 추세에 있음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정책 준수 부문에서는 ▲외부감사 지적사항 및 경영공시·통합공시 이행 노력이 적정함 ▲사회형평적 고용 추진, 사회적기업·중증장애인 제품 등에 대한 우선 구매 노력이 적정하게 진행되고 있음 이라는 의견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실시된 기관장 평가에서도 ‘기부금, 외부자금 유치’, ‘사업수지향상 노력’, ‘문화예술단체 등 창작 지원과 연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에서 ‘탁월’을 받아 S등급을 달성했다.

마포문화재단은 지난 해 예술경영컨퍼런스에서 공공부문 유일 문체부장관상을 받았으며, 올 8월에는 클래식 대중화를 모토로 하는 <M-PAT클래식음악축제>로 ‘비즈니스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국제비즈니스대상(IBA) 금상을 수상한 바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