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포티넷코리아 OT 보안 데모 센터 오픈 발표 및 보안 전략 발표 기자간담회

기사입력 : 2019년 10월 18일 19시 01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포티넷코리아는 10월 18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에스타워 본사에서 OT 보안 데모 센터 오픈 및 엣지별 최적 보안 전략 발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날 행사는 포티넷코리아가 OT(운영기술, Operational Technology) 보안 시연이 가능한 ‘포티넷 고객 브리핑 센터(Customer Briefing Center)’ 오픈을 발표하고 보안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포티넷 월드와이드 세일즈 및 지원 총괄 패트리스 페르쉐(Patrice Perche) 수석 부사장, 월드와이드 시스템 엔지니어링 총괄 필리포 카시니(Pilippo Cassini) 부사장, 포티넷코리아 조원균 대표, 배준호 상무 등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OT 보안은 공장, 발전소, 에너지 시설과 같은 산업제어 시스템에 대한 보안을 의미하며, 이러한 산업제어 시스템은 사회적으로 매우 중요한 인프라임에도 불구하고 대체적으로 사이버 위협에 대한 대비가 미비하다. 오늘 개소한 포티넷코리아의 ‘포티넷 고객 브리핑 센터(Customer Briefing Center, 이하 CBC)’는 OT 보안 데모가 가능하고 OT를 포함한 엣지(Edge)별 사이버보안 전략에 관심 있는 고객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IT 보안 못지 않게 OT 보안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포티넷은 실제로 고객들에게 OT 보안의 위험성을 시연하고 최적의 보안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포티넷 고객 브리핑 센터(Customer Briefing Center, 이하 CBC)’를 리뉴얼 하여 오픈하였다.

▲ 포티넷코리아는 ‘포티넷 고객 브리핑 센터(Customer Briefing Center)’를 리뉴얼 오픈했다.

▲ ‘포티넷 고객 브리핑 센터(Customer Briefing Center)’는 OT 보안 데모가 가능하다.

한국을 방한한 포티넷 월드와이드 세일즈 및 지원 총괄 패트리스 페르쉐 수석 부사장은 “4차 산업 혁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위치에 있는 것이 보안이다. 각각 다른 네트워크에서 운영되던 IT, OT, IoT 등의 시스템이 서로 연결되면서 각 엣지별 요구되는 보안 상황이 달라졌다.”며, “포티넷은 신뢰할 만한 글로벌 보안 리더로서 빠른 성장을 통해 개방적인 에코시스템을 갖추는 것을 비전으로 삼아 포괄적인 사이버 보안 플랫폼 ‘포티넷 보안 패브릭’으로 엣지별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OT 자산과 네트워크 및 중요 프로세스를 보호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함께 방한한 포티넷 월드와이드 시스템 엔지니어링 총괄 필리포 카시니 부사장은 “인프라 환경의 변화 속에서 엣지별 최적의 보안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멀티 클라우드, SD-WAN과 SD-Branch, OT에 이르기까지 분산되어 잇는 동적인 네트워크 환경의 여러 계층에서 알려진 위협 요소와 알려지지 않은 위협 요소를 탐지할 수 있는 통합 방어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포티넷은 ‘포티넷 보안 패브릭’을 포함해 새롭게 선보이는 ‘포티게이트 60/60F’ 등을 통해 지능적인 보안을 실현한다.”고 말했다.

▲ 포티넷 월드와이드 세일즈 및 지원 총괄 패트리스 페르쉐 수석 부사장
 
▲ 포티넷 월드와이드 시스템 엔지니어링 총괄 필리포 카시니 부사장

▲ ‘포티게이트 60/60F’를 통해 지능적인 보안을 실현한다.

이어서 포티넷코리아의 조원균 대표가 향후 성장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포티넷 코리아는 2019년 주요 성장 영역으로 대형 사업 주도, 주요 대기업 시장 확대, 하이테크 사업 부문, 보험사 중심 금융 시장, UTM/Fabric Secure Access 솔루션 등에 집중해왔다. 이러한 영역을 발판으로 포티넷 코리아는 대기업과 금융 시장을 확대하고 Secure Branch를 매년 100% 이상 성장시킬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공공 시장에서는 시장 점유율을 20%로 목표하고 있으며, OT/CLOUD는 15% 이상 추가적으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원균 대표는 통신사 5G 기술과 관련해 기술적 협력을 하고 있지만 통신사 측 보안은 아직 초보 단계고, 5G는 B2B 모델로서 상당 부분이 OT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보안이 필수적이라는 의견을 비쳤다. 이와 함께 포티넷코리아는 매년 연평균 30%씩 3년 내 2배 정도 성장해 왔다며, 네트워크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른 위협 상황을 포착해 소개하고, 최적의 네트워크 설계 및 구현 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포티넷코리아는 이번 OT 보안 데모 센터 오픈과 함께 IoT 엔드 포인트부터 멀티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제어 시설 전체의 네트워크 환경을 확장하고 각 보안 요소를 통합함으로써 완벽한 가시성 확보 및 다양한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포티넷 보안 패브릭’을 기반으로 국내 기업들에게 엣지별 최적의 보안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은 기존 IT 보안 영역과는 다른 OT의 자산, 즉 사용 장비, 운용체계(OS), 용어, 프로토콜 등 OT 보안 위협에 특화된 대응 플랫폼으로서 IoT 생산성 향상을 위한 탁월한 가시성, 관리성, 보안성을 제공한다. 포티넷코리아는 PERA, ISA-99, IEC-62443과 같은 주요 레퍼런스 아키텍처와 호환되는 보안 패브릭 솔루션과 OT에 특화된 가시성 전문 벤더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글로벌 고객사에서 입증된 OT 솔루션 제안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 포티넷코리아의 조원균 대표가 향후 성장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 포티넷코리아는 매년 연평균 30%씩 3년 내 2배 정도 성장해 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