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페라리 하이브리드 슈퍼카 SF90 스트라달레 국내 공개 프레스 컨퍼런스

기사입력 : 2019년 11월 07일 16시 40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 SNS
페라리(Ferrari)는 11월 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페라리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PHEV)인 ‘SF90 스트라달레(SF90 Stradale)’의 국내 공개 행사를 열었다. 모델명에서부터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Scuderia Ferrari)’ 창립 90주년의 의미를 담은 이 모델은, F1 기반의 기술을 적용해 양산형 라인업에서는 전례 없는 최고의 성능을 갖췄으며,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8기통 기반 모델로 양산형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의 최상위 모델의 자리에 올랐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8기통 모델 역사상 가장 강력한 최대 출력 780마력의 8기통 터보 엔진과 220마력을 내는 총 3개의 전기모터가 결합되어, 최대 출력 1,000마력을 내고, 네 가지의 파워 유닛 모드 별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정교한 제어 로직이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들을 제어한다. 또한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라는 점에서도 상징적 의미를 지니며, 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강력한 동력 성능을 더욱 잘 활용함으로써 0-100km/h 도달에 2.5초, 0-200km/h 도달에는 6.7초를 기록하는 성능을 보여준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새로운 페라리 시리즈의 첫 모델이자 하이퍼 익스트림 스포츠카로서 미래지향적이며 혁신적인 디자인을 만든다는 원칙에 따라 기술, 성능까지 매끄럽게 조화를 이루었다. 또한 차체 상부의 공기흐름을 조절해 고속에서의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를 높이는 특허 기술 ‘셧-오프 거니’ 등 공기역학적 솔루션을 적용해, 모든 주행 조건에서 다운포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키고 최대한의 안정성을 보장한다. 인테리어 또한 트랙 기반의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 라는 철학을 중심으로,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만으로도 차량의 모든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HMI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 페라리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SF90 스트라달레’

▲ 엔진은 4L의 V8 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780마력을 낸다

▲ 전기 모터는 220마력을 내며, 전기 모터만으로도 25km 정도를 갈 수 있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이자, 최대 출력 1,000마력, 출력 대 중량비 마력당 1.57kg,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390kg 등 세그먼트 최고의 성능을 갖추고, 이러한 성능은 페라리 역사상 최초로 8기통 엔진 기반의 모델이 페라리 양산형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의 최상위 모델에 오르게 했다는 데서도 의미가 깊다. 모델명에서도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 창립 90주년의 의미를 담았으며, 이는 페라리의 트랙 전용 차량과 일반도로용 차량 사이에 항상 존재하던 강한 연결성을 상징하고, 페라리의 F1 레이스 경험을 통해 얻은 지식과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하는 능력을 입증하는 의미도 가진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8기통 모델 역사상 가장 강력한 최대 출력 780마력의 V8 4L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 모터가 결합되어, 시스템 최대출력 1,000마력을 달성한다. 차량에 탑재된 전기모터는 총 3개로,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첫 번째 전기모터 MGUK(Motor Generator Unit, Kinetic) 가 엔진과 리어 액슬에 위치한 신형 8단 듀얼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다른 두 개는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다. 그리고 운전자가 eDrive, Hybrid, Performance, Qualify 등 네 가지 주행 모드로 구성된 ‘e마네티노(eManettino)’에서 하나를 선택하면, 제어 로직이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를 제어한다.

또한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이기도 하며, 이를 통해 0-100km/h까지는 2.5초, 0-200km/h까지는 단 6.7초에 도달하는 등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강력한 동력을 노면에 더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그리고 전자식 코너링 제어 장치(RAC-e)로도 불리는 완전 전자식 프론트 액슬을 도입해, 프론트 액슬에 있는 두 개의 전기모터는 추진력 제공 뿐만 아니라 두 휠에 전달되는 토크 또한 각각 독립적으로 제어함으로써, 토크 벡터링의 컨셉을 더욱 확장했다. 한편, SF90 스트라달레는 순수 전기 모드인 eDrive 모드에서 최대 25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엔진이 꺼진 상태에서도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 두 개의 독립된 모터가 최고 135km/h까지 낼 수 있고, 후진은 엔진 사용 없이 저속에서도 부드러운 주행이 가능한 eDrive 모드에서만 가능하다.

▲ 전면 디자인에서는 페라리 특유의 L자형 헤드램프 디자인을 탈피한 것도 눈에 띈다

▲ 후면 디자인은 디자인적 요소와 기술적 요소의 변화를 함께 볼 수 있다

SF90 스트라달레는 360 모데나에 장착된 미드리어 베를리네타의 비율을 새롭게 구성하고, 최근의 페라리 슈퍼카 모델로부터 영감을 받아 적용핸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승차감을 유지하면서 드래그 현상을 줄이기 위해 미니멀해지고 차량 앞쪽으로 더 가깝게 배치된 운전석이 대표적이다. 또한 고성능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구현에서 전체적인 중량, 강성 및 무게중심 측면에서 최고의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페라리는 SF90 스트라달레의 섀시와 보드쉘을 모두 카본파이버 등의 다중 소재 기술을 이용해 새로 제작하고, 방출되는 에너지에 대한 공기역학적 흐름의 연구와 함께, 모든 주행 조건에서 다운포스를 효율적으로 높이고 최대한의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새로운 솔루션도 개발했다.

SF90 스트라달레의 섀시는 새로운 동력 장치 및 AWD 적용과 관련된 추가 응력을 흡수하기 위해 다중 소재 및 다중 기술 접근방식으로 완전히 재설계되었고, 중공 주조(Hollow Castings) 적용 등 다양한 기술 혁신이 도입되었다. 그 결과, SF90 스트라달레의 섀시는 중량 증가 없이 기존 대비 굽힘 강성이 20%, 비틀림 강성은 40% 강화되어 차량의 역동성에 도움을 준다. 또한 공기역학 측면에서, 디자인 센터와 공기역학 부서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형태 제작에서부터 최적화하는 페라리만의 방식을 적용해, 다운포스 계수를 훼손하지 않고 모든 주행 조건에서 최대 출력을 사용할 수 있으며, 250km/h에서 390kg의 다운포스를 형성하는 등 성능 측면에서 인상적인 결과를 달성했다.

디자인 측면에서 SF90 스트라달레는 새로운 페라리 시리즈의 첫 모델이자 익스트림 스포츠카로서의 미래지향적이며 혁신적인 디자인을 만든다는 원칙에 따라 제작되었다. 외관에서는 후면부가 전면부보다 더 짧아 더욱 컴팩트해진 돌출부와 이전보다 앞쪽에 배치된 운전석으로 미드 엔진 형식의 차량임을 강조하며, 낮은 무게중심으로 운전석이 20mm 더 낮게 배치되었고, 곡선이 강조된 윈드실드와 얇은 A필러, 와이드 트랙의 결합으로 보다 날렵하고 아름다운 라인을 만들었다. L자 형태에서 벗어난 헤드라이트 또한 SF90 스트라달레의 특징이다. 헤드라이트는 길고 얇은 틈새를 통해 브레이크 공기 흡입구와 연결되어 있어, 차의 전면부가 독창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구현해내는 C-shape 형태를 띤다.

차체 후면부는 배기라인 레이아웃 최적화의 결과로 배기 파이프가 높게 자리잡았으며, 파워트레인의 위치가 이전보다 낮아, 차의 후면도 낮게 설계되었다. 또한 후면 스크린의 측면이 루프에서 리어 범퍼로 이어지는 라인을 따라가지 않는 점, 냉각 그릴과 스크린이 분리되는 점 또한 기존의 베를리네타 디자인과 다른 점이다. 테일램프 역시 기존의 라운드 형태의 모습에서 한 단계 진화를 이루었으며, 링 디자인은 수평적으로 배치되어 테일램프 역시 수평적으로 배치된 느낌을 준다. 한편, 공기역학적 측면에서 차량 후방에 적용된 ‘셧-오프 거니(shut-off Gurney)’ 시스템은 차체 상부의 공기 흐름을 조절해 측면 역학 하중을 낮춰, 고속에서의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제동, 방향 및 코너링 시 다운포스를 높인다.

▲ 실내 구성은 외관의 변화보다도 더욱 크게 바뀌었다

▲ 고성능 스포츠 모델 ‘아세토 피오라노(Assetto Fiorano)’의 주요 특징

SF90 스트라달레는 트랙에서부터 탄생한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 라는 철학을 기반으로,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HMI 및 인테리어 레이아웃 컨셉을 적용했다. SF90 스트라달레의 중앙 계기판은 16인치 HD 디지털 스크린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운전석 방향으로 기울어져 있어 정보 가독성을 높이고, F1 스타일의 랩어라운드 운전석을 강조하는 효과도 있다. 기존의 페라리 라인업에서와 마찬가지로 장착된 전통적인 큰 원형 계기판에는 배터리 충전 게이지도 표시되며, 계기판 양옆에는 내비게이션 화면과 오디오 컨트롤이 각각 위치한다.

스티어링 휠에서도, 운전자가 스티어링에서 손을 뗄 필요 없이 차량의 모든 면을 제어할 수 있는 ‘터치 커맨드’가 도입되었으며, 헤드라이트 조작, 와이퍼 및 방향 표시등, 마네티노 주행 모드 등의 기존 기능도 여전히 스티어링 휠에서 조작 가능하다. 새로운 터치 제어 장치 중, 운전자가 중앙 화면을 볼 수 있도록 해주는 실용적인 소형 패드는 우측 스포크에 위치하며, 음성 및 크루즈 컨트롤은 좌측 스포크에 위치한다. 또한 크루즈 컨트롤을 위한 회전 스위치도 적용되었으며, 중앙부 좌측 하단에는 운전자가 전원 장치 사용 모드를 선택하는 네 개의 버튼이 위치한다. 이 외에도 헤드 업 디스플레이도 적용되었으며, 운전석 스크린에서 차량의 모든 기능과 제어장치를 표현하고, 그래픽도 계기판이 켜지거나 다른 화면으로 전환하는 시점에 극적인 3D 효과를 보이도록 했다.

중앙 터널은 인체공학 기능을 개선하면서도 과거 페라리의 다양한 형태를 담아냈다. 자동변속기 제어 장치는 페라리의 수동 기어 시프트 게이트를 참고한 그릴 스타일을 적용하는 등, 과거와 현재를 조화롭게 아우르며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새로운 페라리를 탄생시켰다. 이 외에도, SF90 스트라달레에는 키리스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스마트키가 도입되었으며, 이 스마트키는 앞으로 제작될 신차 라인업에도 도입될 계획이다.

한편,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역사상 최초로 스탠다드 모델과 업그레이드된 스포츠 모델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아세토 피오라노(Assetto Fiorano)’로 명명된 스포츠 모델은 멀티매틱 쇽 옵저버와 도어 패널, 차체 하부의 카본 파이버, 스프링 및 전체 배기 라인의 티타늄 사용 등으로 무게를 30kg 정도 줄이고, 건조한 트랙 상황에서의 성능 향상을 위한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컵 2’ 타이어를 장착한다. 또한 SF90 스트라달레에는 더 향상된 7년 메인티넌스 프로그램이 적용되어, 차량 구매 후 첫 7년간 정기적인 유지보수를 통해 차량의 성능과 안정성을 유지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