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사회적 거리두기에 고속열차 이용패턴도 변화

기사입력 : 2020년 04월 08일 09시 57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권태명)은 코로나19 감염증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지난 3월 한 달 간 이용객수가 전년대비 62% 감소했다고 8일(수) 밝혔다.

지난 3월 SRT 이용객은 총 72만9천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89만7천명에 비해 116만8천명이 감소했다. 특히 동대구역 승하차 이용객은 8만4천명에 그쳐 전년 43만6천명에 비해 81% 급감했다.

SR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이용객이 줄어들고, 특히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병원이나 꼭 필요한 출장 등을 제외하고 이동을 최소화한 결과로 분석했다.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는 고속열차 이용 패턴도 바꿨다. SRT 이용객은 여행이나 친지방문 목적 등의 이용객이 몰리는 주말이 평일보다 많았으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올해 3월은 토·일 이용객이 평일보다 오히려 적었다.

SR 관계자는 “SRT가 평상시에 늘 만석이던 것을 고려하면 62% 감소는 출퇴근이나 업무 등 불가피한 이용객들만이 최소한으로 이용하는 수치”라며, “특히 대구·경북지역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엄격히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SR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와 이용객 감소에 따른 경영수지 악화 극복을 위해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고객 간 사회적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승차권 예매 시 창가 좌석을 우선 배정하고 있으며 모든 열차는 하루 4회 특수방역, 역사시설은 하루 3회 이상 수시 방역을 실시하는 등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와 함께 SR은 이용객 감소에 따른 경영수지 악화 극복을 위해 △ 경상경비 지출 억제 △ 복리후생비·소모품비 등 소모성 비용과 업무추진비 50% 축소 △ 전 직원에 대해 자녀 돌봄 휴가 및 연차사용을 적극 장려하기로 했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재무건전성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모든 임직원들이 총력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