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한국프랜차이즈協, 10~11월 서울·부산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모델 제시할 국내 최대 박람회 개최

기사입력 : 2020년 07월 15일 18시 04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코로나19 유행의 장기화로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상생하는 프랜차이즈 창업에 대한 예비 창업자들이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정현식·이하 협회)가 올해 하반기 국내 최대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 ‘IFS 프랜차이즈서울·부산’으로 창업 시장 안정화에 나선다.

협회는 오는 10월 8일(목)~10일(토) 서울 코엑스 A홀 및 스윙스페이스에서 ‘2020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을, 11월 12일(목)~14일(토)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2020 제50회 IFS 프랜차이즈부산’을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IFS 프랜차이즈서울’은 업계를 대표하여 프랜차이즈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협회가 직접 주최하고 세계 1위 글로벌 전시기업 리드엑시비션스(Reed Exhibitions·이하 리드社)와 국내 최고 MICE 기업 코엑스(Coex)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공정거래위원회·중소벤처기업부·농림축산식품부·식품의약품안전처·특허청이 후원(예정)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다.

250개사 550개 부스의 국내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은 특히 가맹점 지원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모범을 보여 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인증 받은 ‘착한 프랜차이즈’ 특별관이 조성되고 많은 브랜드가 언택트(비대면) 창업 모델을 대거 선보이는 등 안정적 창업을 원하는 예비 창업자들의 이목을 모을 것으로 전망된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또 동시에 많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협력으로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면서 “‘착한 프랜차이즈’ 특별관 등 위기에 대응할 안정적 창업 모델을 제시하고 코로나19 안전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안심 박람회’로 만들어 적체된 창업 수요의 해소와 창업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IFS 프랜차이즈서울·부산’은 ▲외식 ▲교육·서비스 ▲도소매 등 우수·유망 프랜차이즈 브랜드들과 ▲주방·전자 ▲무인 결제 시스템 등 창업 관련 업체를 총망라한 ‘원스톱(One-stop) 창업 쇼핑’ 체제를 구축하고, 20년 이상 축적된 주최·주관사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창업 실수요자에 최적의 브랜드를 연결하는 ‘비즈니스 매칭’과 ‘레드카펫존’ ▲업계 전문가 교육 ▲성공 세미나 등으로 참관객과 참가사에 높은 만족도를 제공한다.

8월 말까지 참가 신청시 조기 신청 할인 혜택이 제공되며, 협회 박람회 연속 참가시 5~10%의 할인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또 협회 회원사는 박람회 종료 후 부스 임차비의 10%를 환급받을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가맹본부 및 협력업체는 프랜차이즈서울·부산 사무국 또는 협회 박람회사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