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조이시티, 온라인 신작 발표회 개최…’크로스파이어: 워존’ 10월 그랜드 런칭

기사입력 : 2020년 09월 03일 19시 22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조이시티(각자 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3일 온라인 신작 발표회를 통해 출시 예정인 신작 라인업 5종을 공개하고, ‘크로스파이어: 워존’ ‘테라: 엔드리스워’의 사전 예약을 9월 1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작 발표회는 유명 IP를 활용한 ‘크로스파이어: 워존’, ‘테라:엔드리스워’와 ‘킹오브파이터즈: 스트리트워’를 비롯하여 자체 IP 신작인 ‘프로젝트M’과 ‘프로젝트NEO’가 소개되는 자리다.

먼저 ‘크로스파이어: 워존’은 원작에 등장하는 장교들을 활용해 자신의 부대를 이끄는 전투가 핵심으로, 장교들이 보유한 스킬을 적재적소에 활용하고, 병과의 상성 관계를 조합하는 전략적인 재미를 갖췄다.

이용자는 자신의 영지를 성장시켜 병력을 양성하고, 주변 유저들과 전투 및 외교를 거쳐 연맹을 형성하게 되면, 연맹 단위의 세력 전쟁 등 서버 간의 최강자로 거듭난다.

 
‘테라: 엔드리스워’는 테라 IP를 활용해 RPG 콘텐츠와 시각적인 재미를 담아낸 차세대 SLG다. 특히, 헥사 타일로 구성된 월드맵은 자신의 영토 범위와 지배력은 물론 게임의 전략성을 높였다.

또한 영웅을 수집 및 조합하여 이용자와 전투를 펼치거나 던전 콘텐츠에 도전하는 등 모바일 RPG의 재미요소도 충실히 구현됐다.

출시 준비를 마친 두 타이틀은 오는 9월 15일부터 사전 예약에 돌입하며, ‘크로스파이어: 워존’은 10월, ‘테라: 엔드리스워’는 11월에 글로벌 그랜드 런칭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프로젝트NEO’는 이세계 세계관을 컨셉으로 한 미소녀 SLG로, 캐릭터 수집 및 성장을 통한 몰입감 있는 전투가 핵심으로 꼽히며, ‘프로젝트M’은 미소녀 원화의 느낌을 그대로 전투에서 즐길 수 있는 캐릭터 수집 육성 RPG로 근미래 디스토피아를 세계관으로 한 서바이벌 게임이다.

마지막으로 ‘킹오브파이터즈: 스트리트워’는 격투 게임인 ‘킹오브파이터’의 스핀오프 세계관을 통해 기존 격투 게임을 넘어 KOF 대회의 주최자가 되는 로망을 제공하는 SLG로, 현대 배경의 경쾌하고 감각적인 게임 아트가 특징이다.

‘프로젝트NEO’는 연내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프로젝트M’과 ‘킹오브파이터즈: 스트리트워’도 내년 상반기 중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조이시티 박준승 전략사업본부 이사는 “’크로스파이어: 워존’과 ‘테라: 엔드리스워’는 높은 글로벌 인지도를 보유한 IP인 만큼 다양한 유저분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는 게임으로 준비하고 있다. 수년간 꾸준히 성장세를 기록해온 '캐리비안의해적' '건쉽배틀:토탈워페어'를 뛰어 넘는 캐시카우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