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정동극장 - 브이컴퍼니 공동기획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프레스콜 개최

기사입력 : 2021년 01월 22일 19시 48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재)정동극장(대표이사 김희철)과 ㈜브이컴퍼니의 공동제작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가 1월 22일 금요일 저녁 8시에 첫 막을 올린다. 본 공연에 앞서, 오후 2시부터는 정식 공연에 준하는 드레스 리허설이 매체 및 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펼쳐졌다. 프레스콜로서, 리허설 후 간담회를 통해 출연진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김희철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전석 매진 신화를 쓰고 있는, 관객의 사랑을 받는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로 정동극장의 2021년 무대를 활기차게 시작하게 되어 감사하다. 재능 많은 정영주 배우의 프로듀서 데뷔를 응원하고 축하하며, 여러 공연인들의 새로운 도전과 시도가 공연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길 바란다”며 공연 개막 소감을 밝혔다.

▲ 정동극장의 2021년도 첫 공연으로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가 재연된다.

▲ 정동극장 김희철 대표이사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2018년 국내 초연 이후 3년만의 귀환으로, 2021년 정동극장 공연 라인업의 첫 번째 무대를 장식한다. 20세기 스페인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극작가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ia Lorca)의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이 원작이다.

마이클 존 라키우사(Michael John LaChiusa)가 대본, 작사, 음악 등을 맡아 뮤지컬로 재탄생 시켰다. 2018년 국내 초연 당시 ‘베르나르다 알바’ 역으로 제3회 한국 뮤지컬 어워드에서 주연상을 수상한 정영주 배우가 이번 공여느이 출연부터 프로듀서까지 맡아 무대 안팎을 책임진다.

작품은 1930년대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농가를 배경으로 남편의 8년상을 치르는 동안 다섯 딸들에게 극도로 절제된 삶을 강요하는 베르나르다 알바와 가족들의 대립, 움트는 욕망과 감정의 소용돌이가 불러일으키는 파국의 이야기를 다룬다.

검은 상복의 여인들이 숨 막히는 억압과 강압 속 꿈틀대는 욕망과 자유에 대한 갈망이 스페인 전통예술 ‘플라멩코’로 표출된다. 플라멩코의 격정적인 리듬과 박수 소리, 발을 구르며 만들어 내는 탭의 리듬은 무거운 정막 속 인물들의 뜨거운 감정을 매력적으로 발현한다.

▲ 뮤지컬을 관통하는 프레임은 ‘폭력의 재순환’ 무거운 주제여서 주요 씬들을 빛의 색으로 정의하곤 한다.

▲ 유교사회 ‘3년상’을 뛰어넘는 남유럽 특유의 ‘8년상’이 극의 배경이 얼마나 숨 막히는 시절인지를 웅변한다.

▲ 코로나 19 팬데믹이 한창인 요즘 이 시국을 사는 이들에게 여러모로 생각할 바들을 던져주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 공연은 프로시니엄 형태의 정동극장 무대에 맞추어 무대 디자인과 배우 동선을 새로 짰다. 무대 디자인은 공연의 미니멀한 특징은 그대로 살리고, 화이트 색을 강조했다. 순백의 무대는 억압과 통제의 공간을 상징하며, 동시에 모든 것을 드러나게 하는 공간으로써 인물들이 추구하는 갈망을 표현해 낼 예정이다. 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한층 강렬해진 무대와 치열한 퍼포먼스로 숨 막히는 100분을 선사할 것이다.

이번 공연은 더블캐스트 구성으로 총 18인의 여배우가 캐스팅되었다. 초연 무대를 함께 했던 정영주, 황석정, 이영미, 오소연, 김국희, 전성민, 김히어라, 김환희 배우는 이번에도 함께 한다. 이소정, 강애심, 한지연, 최유하, 김려원, 임진아, 황한나 정가희, 이진경, 이상아 배우가 새로 합류해 열정을 더한다.

한편, 제3회 한국 뮤지컬 어워즈 4관왕(소극장 뮤지컬상, 여우주연상_정영주, 여자신인상_김환희, 음악상_김성수)으로 이미 작품성을 인정받은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정동극장에서 오는 3월 14일까지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띄어서 앉는 좌석제로 진행된다. (공연시간 100분 / 티켓가격 전석 7만원 / 매주 월요일 공연 없음)

▲ 출연진 모두, 코로나 팬데믹의 종식으로 객석이 가득 찰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기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