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포티넷코리아, 2021년 전략 발표 “SD WAN 시장 공략할 것”

기사입력 : 2021년 02월 04일 16시 56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포티넷코리아는 2월 4일 오전,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지난 2020년 사업 성과와 함께 2021년 시장 전략을 발표하고 포티넷코리아의 새로워진 기술 및 솔루션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포티넷코리아의 조원균 대표는 “최근 솔라윈즈(SolarWinds) 해킹 사고를 통해 사이버공격이 얼마나 많은 연결 조직에 광범위하고 심각한 피해를 입힐 수 있는지, 그리고 정교한 위협에 대처하려면 같은 수준의 정교함이 필요하다는 사실이 입증되었다. 이에 기업들은 보안 및 네트워킹을 융합하는 보안 중심 네트워크 접근방식을 적용하여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환경, 대규모 원격근무 환경 등 다양한 엣지를 보호하고 오늘날 증가하고 있는 위협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같은 보안 위협 상황에서 포티넷은 혁신적인 제품 개발 및 인수합병을 통해 보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SD-WAN, 보안자동화, OT, ATP 대개체 시장을 타깃으로 포티넷만의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자사의 보안연구소인 포티가드 랩 기반의 로컬 사이버 보안 인텔리전스 제공을 확대하고, 최근 재택근무, 유연근무 등으로 변화하고 있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기업들이 보다 안전한 업무 환경을 구축하고 최적의 보안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WFA(Work From Anywhere) 솔루션 소개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도 발표했다.

▲ 포티넷코리아의 조원균 대표는 가트너 리포트를 소개하며 올해 ‘SD WAN’을 통해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제공=포티넷코리아)

포티넷은 그동안 새로운 SD-WAN ASIC 기반의 차세대 방화벽인 ‘포티게이트 200F(FortiGate 200F) 시리즈를 비롯해, 업계 최초의 OT 산업 고객을 위한 시큐어 SD-WAN 어플라이언스인 ‘포티게이트 러그드 60F’, 포티게이트 1800F, 4200F, 4400F, 2600F와 셀프-러닝 AI 인텔리전스 어플라이언스 ‘포티AI(FortiAI)’ 등 혁신적인 보안 솔루션을 발표하는 한편, 구글 클라우드, 에퀴닉스(Equinix) 등의 글로벌 선두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엣지 보안 기술 역량을 강화해왔다.

또한, 지난해 새시(SASE, Secure Access Service Edge) 분야 혁신 업체인 오패크 네트웍스(OPAQ Networks)와 IT인프라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성능 및 대응 관리 솔루션 업체인 파놉타(Panopta)를 인수해 전방위로 보안 포트폴리오를 더욱 견고히 강화했다.

포티넷코리아는 작년 사업 목표로 내세웠던 ‘매출 25% 성장’을 1% 앞선 26%으로 한 해를 마무리했고, 선적 대수 또한 목표치 13,000대를 넘기며 방화벽 기준으로 30% 이상을 기록했다. 10대 대기업군에서는 46%의 성장을 주도했고, Top 5 하이 테크 고객사에서 사업에 대한 확대, 수요 대응을 위한 투자를 통해 129%의 성장률을 보였다. 포티넷코리아에서 주목하는 레퍼런스는 SE WAN으로, 작년부터 실질적인 투자와 계획을 진행하면서 많은 환경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 이와 함께 제약산업군에서는 127%의 성장을 기록했다. 코로나 상황과 맞물려 맞춤형 디지털 마케팅을 정착시켰고, CBC(고객 브리핑 센터)와 Fabric 전담팀을 구축하며 등록 파트너사는 310개사로 26%의 성장을 보였다.

지난 3년간 포티넷코리아는 연평균 24%가량 성장해왔고, 향후 3년간은 20% 더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올해 사업 성장 목표로는 단순하게 오로지 매출을 최소 20%에서 25% 이상을 기록하겠다고 제시했다. 가장 큰 성장의 축으로는 SD WAN 기반의 Secure SD Branch를 꼽으며 방화벽 시장에서 사업적 위치를 네트워크로 확대한다는 측면에서 큰 전략적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형 엔터프라이즈와 하이테크 산업군을 지속적으로 성장 주도할 수 있도록 하며, ATP 시장도 확대할 예정이다. 핵심적인 SOAR와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SDR 컨셉까지 연동하여 보안관리 자동화 시장에도 진입하고, 제조업을 중심으로 OT 보안 원년의 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올해 포티넷코리아는 가장 큰 성장 축으로 SD WAN을 꼽았다. 이에 작년에 보고된 ‘가트너 매직쿼드런트(MQ)’ 리포트에 따르면 포티넷은 차세대 네트워크 방화벽 부문에서 11년째 리더 그룹에 자리잡았고, WAN 엣지(SD-WAN) 인프라 부문에서는 3년이라는 짧은 기간 안에 최상위권인 2등으로 자리잡았다. 포티넷은 단일 플랫폼(FortiOS)으로 두 개 분야 동시에 리더로써 평가받는 업계 최초 기록을 달성하였다며, 이를 통해 SD WAN 기반의 지점에서 동반되는 보안 문제들을 가장 안전하게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 포티넷은 국내 대형 고객사의 100G급 대형 데이터센터 방화벽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사진제공=포티넷코리아)

포티넷은 올해 2021년도 주요 시장 공략을 위한 사이버 시큐리티 플랫폼을 ▲ 제로 트러스트 액세스 ▲보안 중심 네트워크 ▲다이나믹 클라우드 보안 ▲AI 기반 보안 관제 네 가지 솔루션 테마로 구성했다. ‘제로 트러스트 액세스’를 통해 엔드포인트 접속 관리, NAC, 사용자 인증을, ‘보안 중심 네트워크’는 네트워크 방화벽과 SD WAN(SD-Branch), 시큐어 유/무선 보안, SASE/SWG를 담당한다. 애플리케이션, CSP 플랫폼, 네트워크 등의 보안은 ‘다이나믹 클라우드 보안’을 통해서, EDR/XDR, FotiAI, SOAR SIEM 등 AI를 기반으로 한 ‘AI 기반 보안 관제’ 솔루션까지 라인업을 구축했다.

이에 포티넷코리아는 하이엔드급 100G 데이터센터 방화벽을 비롯하여, SD-WAN, 보안자동화 및 ATP 대개체 시장을 타깃으로 25%의 매출 성장을 이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보안 시장 ▲포티넷 시큐어 SD-Branch를 기반으로 SD-WAN 시장 ▲포티넷 샌드박스(Sandbox) 및 메일(Mail)을 통해 이메일 ATP 대개체 시장을 타깃으로 영업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포티넷 SOAR, SIEM, AI, XDR 솔루션을 기반으로 보안관리 자동화 시장을 공략하고, OT(운영기술, Operational Technology) 시연이 가능한 데모 센터 ‘포티넷 고객 브리핑 센터(Customer Briefing Center)’를 거점으로 OT 보안이 필요한 고객들을 발굴해 최적의 OT 보안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부적으로는 보안 패브릭(Security Fabric)부터 OT 솔루션까지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최적화된 보안 솔루션을 맞춤 제공하기 위해 영업, 엔지니어, 기술지원 인력을 확충하고,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산업별, 지역별 웨비나 및 디지털 마케팅을 더욱 강화하여 고객과의 스킨십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