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알에스오토메이션, 연료전지 제어 장치 생산라인 60MW 확대 증설

기사입력 : 2021년 08월 23일 14시 07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알에스오토메이션(140670, 대표 강덕현)은 경기 평택시 진위면 본사의 시설 증축을 통해 에너지 제어 장비의 생산량을 현재 60MW 수준에서 120MW까지 100% 증대시킨다고 23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수소경제 로드맵 2.0과 내년부터 시행될 수소발전의무화제도에 따라 늘어나는 연료전지 제어 장치의 수요에 대비하기 위한 선제 조치”라며, “관계 기관 및 지자체의 협조로 증축 설계를 완료했고 올해 연말까지 생산시설 확대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의 이번 증축 규모는 약 1250㎡이며, 증설로 인한 생산 가능한 면적은 6,574㎡로 확대된다. 회사는 로봇모션 및 에너지 제어 장치의 최근 폭발적인 수주 증가에 따른 대책으로 이와 같이 생산시설을 확충하고 생산능력 효율을 높여 시장 수요에 대응한다는 각오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올해 들어 400KW급 용량의 연료전지용 제어 장치 50대 이상을 공급하며 규모를 늘려왔고, 하반기에는 이보다 더욱 증가한 100대 이상을 공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알에스오토메이션은 두산퓨얼셀과 총 224억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전력변환장치 공급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강덕현 알에스오토메이션 대표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계획에 비해 연료전지의 보급량이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해당 분야의 기술 및 제품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밖에 최근에는 차량용 연료전지를 기반으로 한 발전용 에너지 제어 장치도 개발해 시장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올해 상반기 연결 기준 매출액 599억원, 영업이익 13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6.6%, 301.6% 증가한 수치이며, 당기순이익도 11억원을 거두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