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온투업 등록 P2P 업체, 절반 이상 ‘NHN클라우드’ 선택

기사입력 : 2021년 12월 02일 09시 57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NHN(대표 정우진)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 P2P(개인 간 금융) 업체 절반 이상이 NHN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성공적으로 정식 등록을 마쳤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 시행됨에 따라 P2P 업체는 ▲자기자본 요건 ▲전문인력 ▲물적설비(전산설비)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만 정식 사업자로 영업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NHN은 금융 IT 종합 컨설팅 회사 ㈜지제이택과 함께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해, P2P 업체의 온투업 전환 등록을 지원해왔다.

현재 제도권에 입성한 온투업체는 총 36개사로, 이 중 18개사가 NHN클라우드를 이용 중에 있다. 총 12개사 (데일리펀딩, 헬로펀딩, 미라클핀테크, 비드펀딩, 위펀딩, 윙크스톤, 누리펀딩, 루트에너지, 모우다 등)와 더불어 NHN-㈜지제이텍의 내부통제솔루션을 활용한 6개사(와이펀드, ㈜크로스파이낸스코리아(前 한국어음중개))를 포함하면 정식 등록 기업의 50%를 차지한다.

데일리펀딩 이민우 CTO는 "NHN 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온투업 등록에 필요한 물적설비를 구축하고, 컴플라이언스 요건 준수 및 보안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클라우드 환경이 주는 장점을 활용, 앞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앱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NHN 박현규 클라우드사업그룹 기업사업부 전무는 “보안에 특화된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해 다수 기업의 제도권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인프라 제공을 뛰어넘어 P2P금융회사들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NHN-㈜지제이텍은 자산운용사 대상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해 자산운용업계 최초 ‘스노우볼아이비자산운용’의 금융위원회 등록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NHN클라우드를 통해 전산설비를 구축하려는 자산운용사가 점차 증가하고 있어, P2P업계 뿐만 아니라 자산운용업계까지 아우르는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로서 입지를 다져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