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러시아에서 가장 비싼 작가 카지미르 말레비치의 그림이 온다

기사입력 : 2021년 12월 07일 17시 03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20세기 초 러시아를 뒤흔든 혁명적 걸작이 올 연말 서울에 온다.

‘절대주의’ 창시자인 러시아 화가 카지미르 말레비치(Kazimir Malevich, 1878~1935)의 1916년 작〈절대주의 구성 회화〉는 2008년 뉴욕 소더비에서 6000만 달러(현재환율 706억2,294만2,500원)에 팔려 러시아 미술 작품 중에서는 경매 역사상 가장 비싼 가격을 기록했고, 2018년 다시 크리스티 경매장에 나와 8,580만 달러(현재환율 1,015억140만원)에 판매되어 그 기록을 경신했다.

20세기 초반에 서양 미술사에 큰 획을 그은 화가들이 대부분 파리를 중심으로 한 서유럽에서 활동한 것으로만 알고 있지만, 러시아에서도 근대 미술의 큰 변화가 있었고 그 흐름을 주도한 역사적인 화가들이 바로 러시아 아방가르드 작가들이다. 이들의 활동은 그때까지만 해도 후진적이었던 러시아 미술을 단숨에 유럽 어느 나라보다도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것으로 끌어올렸다. 그중 가장 중요한 화가인 카지미르 말레비치의 작품인 〈절대주의 구성 회화〉가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의 순위 30위안에 들어 있다.

1915년 말레비치는 정사각형의 캔버스에 검은 사각형만을 하나 그려놓고 새로운 예술, 절대주의의 탄생을 선언했다. 당시 말레비치의 “검은 사각형”의 등장은 뒤샹의 변기에 버금가는 충격이었다. 말레비치의 “검은 사각형”은 현실에 기반을 두지 않은 최초의 완전한 추상으로서 세계미술사에서 혁명적 전복을 시도한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말레비치는 새로운 시대의 회화가 외부 세계의 어떤 것도 재현하기를 원하지 않았는데, 세상의 최고 진리는 100퍼센트 순수한 형상, 즉 어떤 것도 재현하지 않는 순수한 도형으로만 표현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극단적인 절제를 통해 아주 단순한 기하학적 형상만 남겨 놓고 완전히 새로운 예술체계 구성인 ‘절대주의’를 선언하였다.

말레비치의 대표작인 트리치아코프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는 ‘검은 사각형’은 경매시장에 나온 적이 없어 그 가격을 가늠할 수 없으나, 1915년에 그려진 절대주의 최초의 작품으로, 그 가치만 우리 돈으로 1조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말레비치의 절대주의 초기작 중 현재까지 남아있는 작품은 극히 소수에 불과해서 이번에 한국에 들어오는 작품 역시 미술사적 가치가 매우 높은 작품으로 말레비치가 주장하는 절대주의 회화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