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한국석유공업, 친환경 리사이클 공정… 상업 생산 본격 돌입

기사입력 : 2022년 07월 04일 09시 50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한국석유공업(004090, 대표이사 강승모/김득보)은 친환경 리사이클 공정을 완공하고 리사이클링 유기용제 본격 양산에 돌입하여 4일부터 PI첨단소재에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1위 산업용 아스팔트 제조기업 한국석유공업은 재생케미칼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울산화학단지 내 친환경 재생 설비를 착공 완료하고 시험생산을 거쳐 7월 4일부터 본격적으로 물품 공급개시를 돌입한다고 밝혔다.

회사의 친환경 리사이클 공장은 회사의 울산 공장 부지 41,640㎡(12,596평) 내 4,960㎡(1,500평) 규모로 완공됐다. 해당 공장에는 국내 최대 높이와 단수의 증류타워가 총 3대 신설돼 있으며, 연간 18,500톤의 리사이클링 유기용제 생산 CAPA를 확보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업은 지난 5월 폴리이미드(PI) 소재 세계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PI첨단소재에 리사이클링 유기용제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앞으로 회사가 공급하는 제품은 PI 필름의 주요 원재료 중 하나인 다이메틸폼아마이드(DMF)이다. PI첨단소재는 해당 제품을 공급받음으로써 안정적인 원료 수급부터 원가 경쟁우위까지 확보 가능하다.

이미 유럽 등 일부 선진국에서는 ESG 경영 관점에서 일정 비율 이상의 재생품 사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최근 한국도 ESG 경영 이슈가 대두됨에 따라 많은 기업에서 ESG 경영과 관련한 리사이클링 제품에 대한 문의가 많은 상황이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석유공업은 안정적 사업과 더불어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해 리사이클링 신규 사업을 추진했고 제반 시설을 안정적으로 도입하는데 성공했다”며 “독보적 기술력과 생산력을 동시에 확보한 만큼 다양한 리사이클링 제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매출 본격화 이후 제반 시설을 순차 증설하고 신규 제품 개발도 지속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디스플레이, 반도체, 2차전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리사이클링 유기용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주력 사업 중 하나인 케미칼 사업 부문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면 장기적으로 유의미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석유공업은 추가적인 수익성 개선 제품으로 대용량 BLOW 제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설비증설 및 인허가가 완료됐으며, 하반기 중 본격화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