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옥주현, “힐링 받은 작품” 뮤지컬 ‘레드북’ 서울 공연 마무리

기사입력 : 2023년 05월 29일 12시 14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옥주현이 뮤지컬 ‘레드북’ 서울 공연을 끝마치며 무대인사로 관객들을 만났다.

옥주현은 지난 28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레드북’ 서울 공연을 마무리, 무대인사로 관객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옥주현은 “작품을 하면서 힐링을 많이 받았고, 새로운 저를 꺼낼 수 있도록 도와주신 박소영 연출가님에게도 감사드린다. 7월에 지방 투어를 하는데 또 찾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레드북’ 부산, 대구, 고양 공연에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뮤지컬 ‘레드북’에서 진취적인 성격의 안나 역을 맡은 옥주현은 사랑스러운 캐릭터 표현력으로 관객들을 순식간에 매료시키는 동시에, 극에 유쾌함을 가득 채웠다. 특히 옥주현의 ‘레드북’ 공연은 마지막까지 티켓팅이 치열했던 바, 대표 넘버 ‘나는 야한 여자’와 ‘나는 나를 말하는 사람’의 무대 또한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레드북’ 서울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믿고 보는 옥주현”, “옥주현 공연을 실제로 감상하니 너무 감동이다”, “‘레베카’ 때와 같은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천진난만한 안나와 잘 어울렸다” 등 옥주현의 새로운 캐릭터인 ‘레드북’ 안나에 애정을 보였다.

옥주현의 유쾌한 이미지 변신이 관객들을 사로잡으면서, 뮤지컬 ‘레드북’ 역시 롱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옥주현의 뮤지컬 ‘레드북’ 공연에는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송혜교가 방문, 많은 팬들의 관심이 집중돼 화제에 올랐다. 송혜교 또한 공식 SNS에 옥주현의 ‘레드북’ 무대 사진을 업로드하며 공연을 축하했다.

이처럼 화제의 ‘레드북’에서 옥주현은 세상의 시선에 상처받은 안나가 굴하지 않고 목소리를 내는 서사를 생동감 있게 전달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옥주현은 숨김없이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안나의 모습을 능글맞게 연기해 웃음꽃을 피웠고, 당당하게 욕심내고 사랑하는 캐릭터를 구축하며 작품의 매력을 더욱 빛냈다.

옥주현이 마무리한 뮤지컬 ‘레드북’ 서울 공연은 프리뷰부터 전석 매진되며 티켓링크에서는 뮤지컬 부문 2월, 3월 월간 랭킹 2위를 차지, 인터파크 티켓에서는 관람 평점 9.8점을 기록하는 등 장기 흥행을 보여준 바 있다.

‘레드북’ 서울 공연으로 관객들과 소통한 옥주현은 7월 부산, 대구 공연과 8월 고양 투어 공연을 앞두고 있으며,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뮤지컬 ‘레드북’ 관객들을 먼저 만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