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뮤지컬 '일 테노레' 상견례 현장 공개

기사입력 : 2023년 10월 30일 09시 02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조선 최초의 오페라 테너의 이야기를 그리는 뮤지컬 <일 테노레 (IL TENORE)>(프로듀서 신춘수, 제작 오디컴퍼니㈜)가 창작 초연을 앞둔 설렘과 열의가 가득한 상견례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상견례에는 조선 최초의 ‘일 테노레’인 ‘윤이선’ 역의 홍광호, 박은태, 서경수, 항일 운동 모임인 ‘문학회’의 리더이자 오페라 연출 ‘서진연’ 역의 김지현, 박지연, 홍지희, ‘서진연’의 친구이자 무대디자인을 맡은 건축학도 ‘이수한’ 역의 전재홍, 신성민, 조선 최고의 음반사 사장이자 영향력 있는 프로듀서 ‘최철’ 역의 최호중을 비롯한 전체 배우들과 박천휴 작가, 윌 애런슨(Will Aronson) 작곡가, 김동연 연출, 코너 갤러거(Connor Gallagher) 안무 감독, 오필영 무대 디자이너 등 주요 창작진이 모여 본격적인 첫 시작을 알렸다.

캐스팅 공개와 동시에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티켓 오픈 시 일부 회차가 일찌감치 매진을 기록하는 등 대형 창작 초연의 탄생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만큼 현장에서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하겠다는 굳은 각오와 뜨거운 열의를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어지는 리딩에서는 캐릭터에 본격적으로 몰입하여 섬세하면서도 치열하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새롭게 선보일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특히 클래식하면서도 강렬하게 파고드는 작품의 주요 넘버들은 리딩 후에도 귓가를 맴돌며 모든 스태프들의 마음을 더욱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이탈리아어로 ‘테너’를 뜻하는 ‘일 테노레(IL TENORE)’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경성을 배경으로 조선 최초의 오페라 테너를 꿈꾸는 ‘윤이선’과 독립운동가 ‘서진연’, ‘이수한’, 이 세 사람이 뜻하지 않게 오페라 공연을 계획하며 어둡고 비극적인 시대 속 꿈과 사랑을 향해 달려가는 청춘들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 <어쩌면 해피엔딩>으로 사랑받은 박천휴 작가, 윌 애런슨(Will Aronson) 작곡가와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프로듀서의 만남으로 평단과 관객들의 폭발적인 기대를 받고 있으며 완성도 높은 대형 신작이 탄생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일 테노레 (IL TENORE)>는 오는 12월 19일(화)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내년 2월 25일(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