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박광재 "일행 있는 척 2인분 주문한 적 있어...계속 혼잣말 해"

기사입력 : 2024년 02월 08일 09시 32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박광재가 혼밥으로 많이 먹을 수 있는 노하우를 전수한다.

오는 10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토요일은 밥이 좋아(연출 이영식)'에서는 설날을 맞이해 전통과 역사를 지닌 종로를 방문한 토밥즈의 모습이 그려진다.

세월이 증명하는 진짜 맛집, 노포들이 즐비한 종로에 도착한 토밥즈는 첫 번째 식사로 서울 로컬 푸드, 닭 한 마리를 든든하게 먹은 뒤 멤버들이 사랑하는 메뉴 육회를 먹기 위해 이동한다.

해당 식당은 68년 전통의 글로벌 핫 플레이스로 비법 소금 양념장으로 숙성한 달콤 짭짤한 도가니살 육회가 핵심 메뉴다. 일반 육회는 우둔살과 홍두깨살을 사용해 육회를 만들지만, 이 곳은 근육 결이 가늘고 부드러운 도가니살을 사용해 식감이 일품이다.

육사시미에 이어 도가니살 육회를 맛본 박광재는 "기존에 먹었던 육회 맛들이 어땠는지 기억도 안 난다. 이 맛이 정답인 것 같다"라며 최상의 만족감을 전한다. 히밥은 육회 한 접시를 추가로 주문해 입 안 가득 고소한 맛과 풍미를 즐긴다.

사시미와 육회 사이에서 고민하던 박광재도 육회 한 접시를 추가하는데. 뒤이어 육회 탕탕이와 육회 비빔밥까지 식당의 모든 메뉴를 섭렵한 토밥즈는 전 메뉴에 찬사를 보낸다.

이대호는 "다음에 혼자 와도 사시미 하나, 육회 하나, 육회 비빔밥 하나 이렇게 시키고 누구 올 것처럼, 일행 있는 척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박광재는 "나는 진짜 그런 경험 몇 번 있다. '얘 왜 이렇게 안 와~' 혼잣말을 계속하면서 먹었다"라며 "계산할 때도 '안 올 거면 전화를 하지'라고 연기했다"라고 경험담을 전한다.

토밥즈가 소개하는 4인 4색 육회 먹방은 오는 10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