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GS더프레시, 명절 직후 차례상 및 선물세트용 과일 대신 수입 과일 64.3% 증가

기사입력 : 2024년 02월 15일 12시 56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GS더프레시는 설 명절 이후, 제사용 및 선물세트로 받은 과일 대신 색다른 맛을 찾아 수입 과일에 대한 구매가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 GS더프레시에서 지난해(2023년) 설 연휴 직후 기간인 2023년 1월 25일(수)에서 31일(화)까지 7일간과 직전 동기간의 과일 매출을 분석해 보니, 수입 과일류가 약 64.3% 신장했다. 특히 오렌지 459.7%, 파인애플 218.9%, 체리 111.5%, 아보카도 49.6%, 용과 27.5%의 신장세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해당 기간 사과 -10.5%, 배 -37.1% 매출 대비 높은 신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GS더프레시는 차례상 준비를 위해 구입하거나 선물세트로 받은 국산 과일 대신 색다른 맛을 찾아 이색 과일, 수입 과일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GS더프레시는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전년보다 빠른 이달 16일부터 20일까지 ‘THE 맛있는 과일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씨 없는 수입 청/적포도(900g/팩) 각 9800원, 블루베리(310g/칠레산) 7800원, 레몬(7~10입/봉)과 아보카도(3~5입/팩) 각 7800원, 커팅 파인애플(2팩) 8800원, 망고(2개)는 7980원에 구매 가능하다. 또한, 우리동네GS 앱을 통해서도 다양한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GS리테일 농산팀 위성탁 MD는 “설 연휴 직후에는 익숙한 맛보다 상큼한 향과 맛을 가진 과일을 선호하는데, 올해는 특히 높은 국산 과일 가격으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수입 과일을 찾는 고객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GS더프레시는 가까운 곳에서 다양한 과일을 선보일 수 있어, 다채로운 행사를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