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위스키업계, ‘고공행진’하는 위스키 인기에 판매채널 확대

기사입력 : 2024년 06월 21일 14시 18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고급 주류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이어지며 국내 주류 시장에서 위스키가 입지를 공고화하고 있다. 지난 2월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스카치·버번 등 위스키류 수입량은 2021년 1만5661톤에서 2023년도에는 3만586톤으로 95.3% 급증했다.

이에 업계는 소비자 수요에 맞는 판매 전략과 마케팅으로 위스키 열풍 이어가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위스키는 소주, 맥주, 와인 등 타 주종에 비해 비교적 접하기 어려웠던 만큼, 판매채널 확대로 위스키 구매 문턱을 낮춰 대중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대표적으로 글렌피딕, 발베니 등을 유통하는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는 지난 4월 캐치테이블과 손잡고 ‘위스키 픽업 서비스’를 선보였다. 소비자들은 마트나 바틀샵을 방문하지 않아도, 온라인으로 미리 위스키를 주문하고 서울 200여 곳의 유명 식당에서 제품을 픽업할 수 있게 됐다.

위스키 픽업 서비스는 오픈 5분 만에 준비한 물량이 모두 완판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특히 발베니 30년의 경우 수백만 원을 호가하는 가격에도 1분 만에 완판되며 화제를 모았다. 픽업 서비스는 1차와 2차 판매 모두 제품 완판으로 종료되어, 7월 중 제품 재입고를 앞둔 상황이다.

이 외에도, 위스키 업계는 주류를 음식과 페어링하여 즐기는 국내 주류문화의 특성에 맞춰 ‘위스키 페어링’ 및 ‘위스키 콜키지’ 문화 확산에 힘주고 있다. 다른 주종에 비해 위스키는 음식과 함께 즐기기 어렵다는 기존의 인식을 바꾸기 위해 페어링 선택지를 직접 제시하고 나선 것. 유명 식당과 협업해 페어링 코스를 선보이거나, 위스키 콜키지가 가능한 레스토랑을 소개하고 이벤트를 마련하는 방식이다.

먼저, 글렌피딕은 최근 MZ세대 사이 SNS를 중심으로 높은 입소문을 타고 있는 ‘강민철 레스토랑’, ‘비플리끄’, ‘일드 청담’ 등 유명 레스토랑과 협업해 ‘글렌피딕 30년 파인다이닝 페어링’을 선보였다. 파인다이닝 요리와 글렌피딕 12년, 18년, 30년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구성이다. 글렌피딕 30년의 경우 고숙성 제품으로 쉽게 접하기 힘든 만큼, 이 코스를 통해 잔술로 페어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이와 더불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수 규현과 함께 위스키 콜키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레스토랑에 방문해 위스키와 다양한 분야의 요리를 즐기는 방법을 큐레이션하고 있다.

발베니 또한 미쉐린 스타 셰프와 손잡고 ‘스페셜 페어링 푸드’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기가스, 6월에는 윤서울과 협업해 발베니와 어울리는 페어링 푸드를 개발해 선보여 한정 판매했다. 하반기에도 두 건의 협업을 예고해 올 한 해 꾸준히 페어링 콘텐츠를 제안할 예정이다. 발베니는 최근 위스키 브랜드 트렌드 지수에서 지속적으로 1위를 차지해(랭키파이 조사), 발베니가 전개하는 페어링에 관한 소비자들의 관심 또한 자연스레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관계자는 “해가 갈수록 소비자들의 위스키 문화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심층화되고 다양화되는 것을 체감할 수 있다”라며, “국내에도 위스키 문화가 대중화되어 일상에서 위스키를 편히 접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