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에스와이패널, 계열사 흡수합병 완료

기사입력 : 2017년 07월 03일 15시 45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 SNS
에스와이패널(주)은 7월 1일부로 동일제품군 생산법인 흡수합병을 완료하고, 그에 발맞춰 그룹사 홈페이지도 새롭게 단장했다고 밝혔다.

에스와이패널은 그간 경기북부권의 에스와이이엔지, 충청권의 에스와이테크, 경상권의 에스와이산업을 통해 건축외장용패널의 생산 및 유통을 해왔다. 이번 합병은 에스와이패널이 각각 1:0 무증자 합병을 통해 이뤄졌다. 에스와이테크는 둔포와 평택, 인주 등은 흡수합병하고, 제천 사업장은 존속하는 분할 흡수합병이다.

이로써 에스와이패널은 건축외장용패널과 우레탄단열재를 생산하는 모기업 에스와이패널과 데크플레이트를 생산하는 에스와이스틸텍, 폴리캠하우스와 컬러강판을 생산하는 에스와이빌드, 창호와 방화문, 패널 부자재를 생산하는 에스와이코닝, 제천 사업장이 존속된 에스와이테크 등 6개 연결법인 체제로 운영된다.

해외에는 에스와이패널비나와 에스와이스틸비나(이상 베트남), PT Kencana SY Build(인도네시아), SNC(중국), SY INDUSTRY CO.,LTD.(캄보디아) 등 5개 법인이 운영되고 있다.

한편, 에스와이패널은 합병으로 인해 제품군별 계열사체계 확립에 따라 그룹사 홈페이지도 전면 개편했다. 에스와이패널의 이번 홈페이지 개편은 고객 접근성 및 제품소개 기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메인화면에 제품군별 바로가기가 가능하고, 각 제품별 페이지에는 영상 및 이미지로 소개 기능을 강화했다. 각 제품별로 카달로그 다운로드와 온라인 견적문의, SNS 공유 기능을 넣는 등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홈페이지 이용자들이 원하는 콘텐츠에 조금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정보 접근경로도 단순화 했으며, 공시정보와 주가정보, 언론기사, IR 자료 등 회사 관련 정보도 손쉽게 확인 가능하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