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개막작으로 단편2편 선정

기사입력 : 2017년 08월 07일 22시 38분
ACROFAN=김형근 | hyungkeun.kim@acrofan.com | SNS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이하 네마프)이 개막작을 발표했다.

올해의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의 포문을 여는 개막작으로는 민병훈 감독의 <설계자>와 브라질 다우베 데이크스트라(Douwe DIJKSTRA) 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 단편 2편이 선정됐다.

네마프측은 빠르게 변해가는 매체와 세상의 변화 속에서 뉴미디어 대안영화란 무엇일까라는 고민 속에 '예술로서의 영화'에 대한 질문을 강하게 던지고 있는 이 두 작품을 개막작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민병훈 감독의 <설계자>는 영화를 설계하는 창작자가 지닌 무게에 대한 회고이자, 영화가 가진 철학적 사유의 무게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 속 어린 시절 한국에서 프랑스로 입양된 한 영화감독의 고민을 통해 창작자의 입장에서 영화를 고찰하고 있다.

민병훈 감독은 “대학을 졸업하면 젊은이들은 취업난과 생계에 허덕이고, 어린 학생들은 등급과 미래의 학벌에 대한 부모의 욕심에 치어 살고 있다. ‘나를 위한 나’, ‘꿈을 쫒는 나’ 는 잊혀진 채 매일 ‘타인을 위한, 타인으로서의 나’ 를 확인하고 그 이유 모를 고통 속에서 상처받는 현대인들에게 자기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게 하는 자그만 치유의 선물이 되고 싶었다”고 제작의도를 밝혔다.

브라질 다우베 데이크스트라 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는 브라질에서 벌어지는 탄핵운동과 또 다른 한쪽에서는 아무렇지 않게 무기력한 일상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돌맹이 같은 ‘그린 스크린’을 던지며 시작되는 영화이다. 우리의 삶은 어떠한 영향도 받지 않는 평범한 일상처럼 보이지만 크든 작든 정치와 직간접적 관계에 놓여있다. 그린 스크린에 평범한 일상과 전혀 상관없는 영상이 상영되고 사람들은 그린 스크린에 보이는 영상을 보며 익숙하고 평범한 일상생활을 다르게 보기 시작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네마프 김장연호 집행위원장은 “올해의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개막작은 영화가 창작자가 가진 사유의 결과물이자 더 나은 세상이 될 수 있도록 메시지를 던지는 표현수단임을 <설계자>와 <그린 스크린 그링고>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 <설계자>를 통해 영화가 지닌 내면적 특성을, <그린 스크린 그링고>를 통해 외면적 특성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우리 자신의 설계자처럼, 그린 스크린처럼 자신의 삶을 한번쯤은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네마프 개막식은 오는 8월 17일 오후 7시 30분 인디스페이스에서 개최되며, 개막식에서는 오재형 작가의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 <피아노멘터리> 축하공연도 함께 펼쳐진다. <피아노멘터리>는 칸느영화제에서 소개되었던 <블라인드 필름>에 이 사회에서 배제되고 목소리가 없는 사람들, 각종 집회 현장에 참여하며 쫓겨나고 밀려난 사람들을 드로잉한 작품에 피아노 반주를 곁들여 퍼포먼스를 펼치는 공연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한편,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은 오는 8월 17일~8월 25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인디스페이스, 서교예술실험센터, 미디어극장 아이공, 탈영역 우정국 등에서 개최된다. 9일간 20개국 128편의 작품이 상영, 전시되며 뉴미디어대안영화, 글로컬 파노라마, 체코 얀 슈반크마예르 감독 회고전, 노르웨이 무빙이미지 특별전, 글로컬 구애전, 버추얼리얼리티 아트 특별전X 등 10여개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