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ofan News

토요타 코리아 8세대 ‘뉴 캠리’ 발표 프레스 컨퍼런스

ACROFAN=권용만 |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9일 21시 09분
토요타 코리아(TOYOTA)는 10월 19일, 서울 한강 세빛섬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갖고, 8세대 ‘뉴 캠리(New Camry)’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전례없는 변화’를 내세운 8세대 뉴 캠리는 ‘보다 좋은 차 만들기’를 위한 TNGA 플랫폼과 새롭게 개 개발된 2.5L 엔진 및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되고, 하이브리드에서도 드라이빙 성능과 즐거움을 강조하는 ‘WILD HYBRID’ 라는 태그라인을 앞세웠다.

‘뉴 캠리’는 TNGA 플랫폼의 적용으로 차체강성이 이전 세대 대비 비약적으로 향상되었고, 저중심 설계를 바탕으로 뛰어난 주행안정성을 실현했다. 또한 새롭게 개발된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의 적용으로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확보하고, 방음재의 보강 및 최적 배치로 소음과 진동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또한 새로운 고효율 고출력의 2.5L ‘다이내믹 포스 엔진’과 소형, 경령화, 고효율화 된 새로운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결합되어, 하이브리드 모델은 시스템 총 출력 211마력의 성능과 복합연비 16.7km/L의 경제성을 양립했다.

디자인은 토요타의 ‘KEEN LOOK’을 진화시켜, 다이내믹 하면서도 혁신적인, 개성적 스타일을 갖추어 멀리에서도 시선을 빼앗는 강렬한 매력을 전달한다. 실내 디자인은 운전석과 동반석이 명확하게 구분되는 인스트루먼트 패널 레이아웃을 적용했으며, 최적화된 드라이빙 포지션과 개방감이 느껴지는 시야, 인체공학적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토요타의 예방 안전 시스템인 TSS(TOYOTA SAFETY SENSE)를 기본 적용하고, 10개의 SRS 에어백,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와 오토 홀드, 8인치 와이드 터치 디스플레이, 9스피커 JBL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등의 편의 장비들을 갖췄다.

 
▲ 새로운 플랫폼과 파워트레인으로 선보인 ‘뉴 캠리’

 
▲ 디자인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멋짐’을 갖춘 역동성 등을 추구했다고 소개되었다

 
▲ 후면에도 LED 램프와 함께, 여러 가지로 화려한 디테일을 담았다

 
▲ 실내 구성은 고급감과 함께, 운전자 중심의 레이아웃을 강조했다

토요타 코리아의 요시다 아키히사 사장은 8세대 ‘뉴 캠리’에 대해 ‘전례없는 변화’를 강조하며, 새로운 TNGA 플랫폼과 다이내믹 포스 엔진, 강력하고 혁신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갖추고, 하이브리드의 전례없는 변화를 선보인다고 소개했다. 그리고 뉴 캠리는 감성적이고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으로 기존 고객층은 물론, 합리적인 소비와 친환경을 중시하는 젊은 밀레니얼 세대까지도 고객층으로 보고 있고, 역동성과 성능을 강조하는 ‘WILD HYBRID’ 태그라인으로 새로운 하이브리드의 세계를 다양한 활동을 통해 전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마사토 카츠마타(Masato Katsumata) 토요타 자동차 치프 엔지니어는 이 자리에서, 캠리는 중형 세단시장에서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이며, 한국의 중형 세단 시장은 안정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핵심 시장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최근 이 ‘세단’에 대해, 지루한, 주위 시선을 의식해서 사는 차라는 점 등의 인식이 있기도 하고, SUV 쪽이 더 라이프스타일에 맞고 트렌디한 선택이라는 등의, 세단에 대한 부정적인 이야기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뉴 캠리’는 이런 소비자들의 변화에 따라, 모든 면에서 ‘전례없는 변혁’을 선보인다고 강조했다.

토요타는 이번 8세대 ‘뉴 캠리’에, 보다 좋은 차 만들기’를 위해 원점에서부터 처음부터 만들어 나가는, 새로운 TNGA 플랫폼이 처음 적용되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디자인에서는 ‘이유없이 멋있는’ 자동차를 있는 그대로 만들어내고자 했으며, 멋져 보이는 스탠스 구현을 위해 차를 낮게 하고, 한정된 후드 내에 엔진을 넣기 위해 부품의 소형화를 진행하는 등에서, 모든 것을 다시 만드는 데 있어서 좋은 기회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뉴 캠리’는 와일드 앤 로우의 프로포션과, 낮은 벨트라인으로 타이어의 존재감을 강조하고, 샤프한 캐릭터라인을 보태, 디자인에서 관능적 동감과 지적 세련감을 담았다.

실내는 감성적인 만족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세단의 장점인 넓은 공간과 함께 캠리만의 고급감을 담아내려 했다고 밝혔다. 또한 운전석과 동반석이 명확하게 구분되는 인스트루먼트 패널 레이아웃과 함께, 이전 세대보다 22mm 낮은 드라이빙 포지션과 최대한의 시야 확보 등을 위해 엔진 후드와 인스트루먼트 패널도 낮게 설계되고, 전방 시야를 가리지 않는 와이퍼 블레이드의 수납, 사이드 미러 위치의 변경 등으로 개선된 운전 시야를 확보하고 개방감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실내 마감에서는 공법이나 재질이 다른 부품들의 촉감을 통일해, 실내 전체로 정돈감과 세련된 고급감을 제공한다.

 
▲ 새로운 플랫폼으로 견고해진 차체와 강화된 서스펜션, 낮아진 무게중심 등은 운동 성능을 높였다

 
▲ 새로운 엔진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조합으로 주행 성능과 효율 향상을 도모했다

 
▲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e-CVT 변속기와 함께, 주행 모드 설정과 EV 모드 등도 갖추고 있다

TNGA 플랫폼은 기본 골격부터 재검토해, 고강도와 저중심 설계로 주행성을 높였다. 파워 컨트롤 유닛, 시트, 하이브리드 배터리 위치는 낮게 설계해 중심고를 낮추어 차량의 좌우 흔들림을 줄이고, 승차감과 고속안정성을 높였다. 또한 차량 프런트 부분의 경량화로 전후 무게중심을 개선하고, 더욱 경쾌한 핸들링과 주행감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서스펜션은 새롭게 개발된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이 적용되었으며, 스티어링 시스템의 강성도 높여 운동 성능의 향상을 도모했다.

차체 비틀림 강성에 있어서도 새롭게 설계된 환상 바디구조, 고장력 강판의 활용, 구조용 접착제 사용과 레이저 스크류 용접 공법 등을 적용해, 이전 모델 대비 30% 향상된 비틀림 강성을 제공하고, 리어 서스펜션 성능을 극대화하는 멤버의 채용 등으로 주행 성능을 높였다고 소개했다. 또한 실내로 유입되는 소음과 진동의 효과적인 차단을 위해 방음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두께와 적용면적을 최대화했으며, 특히 바닥면에는 전체 면적의 93%에 흡음재를 적용해 노면 및 하부소음을 최적화하고, 엔진 마운트의 배치를 새롭게 해 엔진 진동도 절감시켰다.

파워트레인은 새로운 2.5L ‘다이나믹 포스 엔진’과 소형, 경량, 고효율화된 새로운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결합되어,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최대 211ps의 시스템 총출력으로 시원한 가속과 경쾌한 고속주행감을 높은 효율성과 함께 제공한다.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 모두에 사용되는 이 새로운 엔진은 가변 밸브 타이밍, D-4S(직, 간접 선별 분사 시스템’ 등이 적용되었으며, 엔진 스트로크의 증가, 밸브 사이 앵글의 확대, 일자형 흡기 포트, 멀티홀 직분사 인젝터, 전기모터로 제어되는 흡기축 가변밸브타이밍(VVT-iE) 등을 활용해 뛰어난 동력 성능과 응답성, 세계 최고 수준인 41%의 열 효율을 통해 뛰어난 연비를 제공한다.

가솔린 모델은 207ps, 24.8kg.m 성능의 2.5L ‘다이내믹 포스 엔진’과 새로운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되었으며, 복합연비는 12.3km/L 로 소개되었다. 이 8단 자동변속기는 새로운 기어열과 토크컨버터를 조합하고, 록업 클러치의 적용 범위를 전 변속영역으로 확대해 뛰어난 직결감을 제공한다. 기어비 범위의 확대로 다양한 상황에 맞는 변속이 가능하며, 록업 클러치를 통해 엔진 출력이 변속기로 직접 전달되고, 고속 주행시에 더 낮은 RPM을 사용할 수 있어 6단 변속기 대비 효율성이 크게 개선되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178ps 출력의 엔진과 120ps 출력의 전기모터를 결합해, 총 시스템 출력은 211ps, 최대 토크는 3,600~5,200rpm에서 22.5kg.m의 성능을 내고, 복합연비는 16.7km/L로 소개되었다. 변속기는 e-CVT가 적용되며, ECO, NORMAL, SPORT의 세 가지 드라이브 모드가 제공되어 다양한 운전환경에 맞는 이상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했다.

 
▲ TSS는 크게 네 가지 기능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형 ‘뉴 캠리’에는 토요타의 예방 안전 시스템인 TSS(Toyota Safety Sense)가 기본 탑재된다. 이 TSS는 의도치 않은 차선이탈을 경고하는 차선이탈 경고(LDA), 선행차량 추종 기능이 탑재된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DRCC), 야간 주행 시 전방시야 확보를 위한 자동 하이빔(AHB), 긴급 상황시 브레이크 제동력을 부분적으로 보조하는 긴급 제동 보조 시스템(PCS) 등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전 좌석에 걸쳐 배치된 10 에어백 시스템, 오토로케이션 타입의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 급제동 시 비상 제동등 시스템 등의 안전 관련 기능을 갖췄다.

편의 장비 측면에서는,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및 오토 홀드가 적용되어 편리한 주행을 도우며, 경사구간에서 차가 뒤로 밀리지 않게 하는 힐스타트 어시스트 컨트롤(HAC)도 적용되어 있다. 좌우독립 풀 오토 에어컨은 직관적인 다이얼과 버튼 배치로 쉽게 조작할 수 있으며, 내외기 순환장치는 두 개 레이어로 구분되어 상층에는 외기 도입, 발 밑에는 내기 순환으로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뒷좌석 탑승자를 위해, 콘솔 박스 뒷편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기기 충전이 가능한 충전 전용 USB 포트도 두 개 마련되어 있다.

8인치 와이드 터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는 최신 멀티미디어 시스템은, 내비게이션에 슬라이드, 줌인, 줌아웃 기능 등이 추가되는 등 직관적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조작성을 대폭 강화하였으며, 사용자 취향에 따라 화면을 최대 4구역으로 분할해 정보를 표시할 수 있다. 또한 미라캐스트 기능과 고음질 음원(FLAC) 재생이 지원된다. 이와 함께, JBL과 합작을 통해 제작된 하이파이 앰프와 9개 스피커로 이루어진 JBL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이 탑재되었으며, 이 시스템에는 손실 압축 기반 소스의 손실 부분을 복원하는 ‘JBL Clari-Fi’ 소프트웨어도 적용되어 있다.

뉴 캠리 가솔린,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VAT 포함 3,590만원, 4,250만원으로 발표되었으며, 토요타 코리아는 ‘뉴 캠리’의 2018년 연간 판매 목표를 올해보다 20% 높은 수준인 5,500대로 소개했다. 그리고 토요타 코리아는 고객들에 뉴 캠리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코엑스 등 5개 소에서 ‘스마트 스페이스’를 운영하고, 가상 환경에서도 차량을 만날 수 있는 360VR 콘텐츠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시승 프로그램의 진행이 예정되어 있으며, ‘엘르 스타일 어워드 2017’에도 참가, ‘뉴 캠리’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여러 모로, ‘뻔한 하이브리드 중형 세단’의 이미지를 탈피하려는 시도가 담긴 ‘뉴 캠리’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