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ofan News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Pacific Links International, PLI) 한국지사 설립 기념 기자간담회

ACROFAN=류재용 | 기사입력 : 2017년 10월 23일 16시 25분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Pacific Links International, PLI, 창립자 두샤)은 한국지사를 설립하고, 한국의 골프 매니아들을 위한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3일 열린 프레스 컨퍼런스 현장에서 밝혔다.

한국지사 설립과 국내 진출을 기념하기 위해 창립자 두샤와 세계 여자 골프의 전설인 아니카 소렌스탐(Annika Sorenstam)과 골프 명예의 전당에 오른 어니 엘스(Ernie Els)가 한국을 방문했다. 이 두 사람은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의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

창립자 두샤 회장은 “한국의 골프 인구는 중국보다 약 10배 정도 많은데, 이는 전체 인구를 생각한다면 골프 인구가 상당히 많은 편”이라며, “해외 골프장을 방문하고 싶어도 언어의 문제나, 유명 코스 경우에는 예약이나 토탈케어 서비스가 어려워 실행에 옮기기가 어려운 점에 착안해 한국 시장의 문을 두드리게 되었다”고 론칭 배경을 설명했다.

 
▲ 퍼시픽링스는 특정 골프장이나 브랜드에 묶여 있던 회원권의 영역을 글로벌 단위로 넓혔다.

창립자 두샤 회장은 평소 한 장의 카드로 한 곳의 골프라운드만 가능한 기존의 골프문화가 아닌 한 장의 카드로 세계 유수의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골프의 차별화를, 골프를 스포츠의 본질로 이해 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제휴된 전 세계의 640개 골프장 중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페블비치 골프 클럽, TPC 소그래스, 중국 하이난 등이 포함돼 있다. 국내의 경우에는 2017년 15곳의 골프코스를 향후 전국으로 확대 실시 할 계획이다.

관련해, 한국 내 골프장 투자 또는 인수에 관한 의향을 묻는 아크로팬의 질문에 두샤 회장은 "다른 중국회사들도 많은 관심을 갖고 골프장, 리조트 등을 인수하는 게 유행이었던 적이 있었다. 일단 퍼시픽링스는 전 세계 좋은 골프장 경험을 공유하자는 쪽으로 생각하는 회사다. 투자보다도, 미국, 아프라카, 호주 등 골프장이 많이 잘되어 있으나 골퍼들이 별로 없는 곳에 중국 등 동아시아 골퍼들을 보내 그 쪽에서 즐길 수 있도록 다리 놔주는 게 주로 하는 일이다"라고 말한 뒤, "사실 그렇다고 해서, 투자를 하나도 안할 생각은 아니다. 중국은 회원 수가 많은지역에 투자할 계획이 있다. 중국 내에 18홀 코스를 6개 갖고 있다. 앞으로도 서울과 경기 쪽에 투자를 생각하고 모색 중이다. 퍼시픽링스가 한국에 처음으로 진출한 터여서 문화 차이도 더 있고 그렇다. 때문에, 좀 더 알고 나서 계획을 진행할 생각이다. 퍼시픽링스는 멤버들에게 좋은 조건을 제공할 수 있다면, 투자든 인수든 최선으로 진행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퍼시픽링스는 중국에서 확인된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 골퍼들에게 검증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복안.

홍보대사 아니카 소렌스탐과 어니 엘스는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과 함께 전 세계 골프코스를 라운드하며 골프 차별화에 힘쓰고 있다. 이번 한국 방문도 그러한 취지의 연장선이다. 23일 오후에는 한국의 골프매니아들과 함께 골프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토크 타임과 사인회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멤버십 서비스는 미국과 유럽 등 전 세계에서 손 꼽히는 유명하고 아름다운 골프장을 여러 장의 멤버십 카드가 아닌 PLI 멤버십 카드 한 장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멤버십 혜택으로는 전 세계 640개 골프장에서 18홀당 60달러에 라운드를 할 수 있다. 또한, 특별한 골프를 경험할 수 있는 것 외에도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회원들의 편의를 제공한다.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의 임시아 한국대표는 “이번 멤버십 서비스 론칭에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 골퍼들에게 신뢰를 얻는 것이기 때문에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은 물론 멤버들과 긴밀한 스킨십을 유지하며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의 명성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2009년 북미에서 설립된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은 홍콩을 본사로 미국, 캐나다, 중국 및 대만, 그리고 2017년에 한국 지사 런칭하며, 그 다음, 일본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멤버십 서비스는 2013년부터 시작되었으며, 현재 전 세계 1만 334명의 멤버가 가입되어 있다. 멤버십 가입은 개인, 부부(가족), 법인 3가지 형태로 가능하다.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은 멤버십 사업 이외에도 중국 내 골프장을 5개를 소유하여 운영하고 있다. 2012년부터 PGA 투어 챔피언스(시니어 투어) 대회인 ‘퍼시픽링스베어마운틴 챔피언십’을 2019년부터는 EPGA Rolex Series 중 유일하게 중국에서 승인을 받아 2019년 ‘The Pacificlinks Asia Championship’을 우승상금 125억원으로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 소유 골프장 27인 골프클럽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