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ofan News

BIC 쇼케이스, ‘지스타 2017’서 인디게임의 힘 보여주다

ACROFAN=김민학 | 기사입력 : 2017년 11월 29일 19시 12분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 ‘지스타 2017’은 지난 11월 16일부터 11월 19일까지 4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지스타 2017’은 벡스코 제1전시장과 제2전시장, 컨벤션홀, 다목적홀, 야외광장, 영화의 전당 등 약 55,300㎡ 면적의 공간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로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35개국으로부터 676개사 2,857부스가 참여하며 최대 규모로 개최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7’이 업계와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지스타 2017’에서는 BTC관을 통해 참여 기업들이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 비디오게임 등 플랫폼과 장르를 망라한 다양한 게임들을 선보이며 즐거움을 선보였으며, 이곳에 참여한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이하 BIC 페스티벌)’ 위원회도 BIC 페스티벌 역대 참가작 중 40개 작품을 엄선하여 ‘부산인디커넥트 쇼케이스 2017(이하 BIC 쇼케이스 2017)’ 부스를 마련하고 행사를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국내외 우수 인디게임을 한 자리에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 ‘BIC 쇼케이스 2017’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40여 종의 인디게임을 선보였다.

한국을 비롯한 세계 14개 국가의 인디게임으로 구성된 ‘BIC 쇼케이스 2017’ 전시작 중에서는2015~17년 ‘BIC 페스티벌 어워드’ 그랑프리 수상작 및 2017 BIC 페스티벌 어워드 수상작 8개 작품이 포함됐다.

한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인디 게임 행사인 ‘BIC 페스티벌’은 매년 참가 접수작 및 행사 참가자가 늘어나는 추세로, 참관객들의 호응도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내 대표적인 게임 행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하였다. 올해 9월 진행되었던 ’BIC 페스티벌 2017'은 행사기간 3일동안 1만 273명을 동원하며 전년 대비 1.7배에 달하는 역대 최대 관람객을 기록한 바 있다.

▲ 'BIC 페스티벌 2017'은 3일 동안 1만 273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번 ‘BIC 쇼케이스 2017’ 프로그램은 ‘지스타 2017’ 메인 전시장이 아닌 컨벤션 홀에서 진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인파가 몰리며 전시 기간 4일 내내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PC, VR,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 및 장르의 게임 전시가 이루어져 관람객들의 만족도가 높았으며, 게임 개발자와 관람객 간의 직접적인 소통이 진행되었던 점 역시 큰 호응을 얻었다. 일부 관람객은 출시 일정, 출시 플랫폼에 대한 문의를 하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고, 추가되었으면 하는 기능이나 개선점에 대한 건의를 이야기하며 관람객과 개발자 모두에게 유익한 시간이 이어졌다.

▲ PC, VR,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 및 장르의 게임이 전시됐다.

이 가운데 ‘BIC 페스티벌’에서 베스트 멀티플레이 게임 상을 받은 얼리 멜론의 ‘루프 레이지’는 BIC 조직위와 MOU(Memorandum Of Understanding, 양해각서) 계약을 체결한 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의 e스포츠 플랫폼 ‘월드 e스포츠 게임 리그’(이하 WEGL)을 통해 ‘WEGL 2017 인디 e스포츠 페스티벌’에 참가해 인디게임 e스포츠 대회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루프 레이지’의 대회가 개최된 ‘WEGL 2017 인디 e스포츠 페스티벌’은 액토즈소프트가 주관하고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이하 BIC)와의 협력을 통해 진행된 행사로, ‘루프 레이지’, ‘매드러너: 물에 빠진 세상(이하 매드러너)’, ‘무한의 유물’ ‘키네틱 라이트’ 등 인디게임 및 부산게임콘텐츠 4개 선정해 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에는 처음 열리는 인디게임 e스포츠 리그를 보러온 수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했으며 열광적인 분위기 속에서 대회를 진행해 나갔다.

▲ ‘WEGL 2017 인디 e스포츠 페스티벌’에 수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했다.

‘루프 레이지’는 리그 첫 게임으로 선정돼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BIC 페스티벌 2017’에서 ‘최고의 대전’ 상을 받아 화제가 된 이 작품은 프랑스의 인디게임사 ‘얼리 멜론’이 개발했으며 최대 4인까지 플레이 할 수 있는 난전 액션 게임이다. 다양한 능력과 설정으로 이루어진 9명의 캐릭터들이 건물을 오르내리며 공격을 주고받고 상대를 날려버릴 수도 있는, 단순하면서도 화끈한 게임이다.

‘루프 레이지’ 토너먼트 리그 결승에서는 사무라이 캐릭터 ‘진’을 선택한 윤재빈 선수와 태권도 캐릭터 ‘훈’의 이왕수 선수가 1:1 대결이 벌어졌으며 3세트 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이왕수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지스타 2017’에서 성공적으로 치러낸 ‘WEGL 2017 인디 e스포츠 페스티벌’은 플레이하는 선수들만 즐기는 것이 아니라, 관람객들 또한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며 인디 게임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인디 게임 e스포츠의 막을 올린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BIC 조직위는 우수 게임을 발굴하여 인디 게임 e스포츠의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행사 이튿날인 18일, 부산 해운대 ‘더베이’101에서 글로벌 최대 게임 유통 플랫폼 STEAM의 개발 운영사인 밸브 코퍼레이션(Valve Corporation)과 함께 인디 게임 개발자를 위한 세미나 및 네트워크 파티 행사 ‘Enjoy Valve’s Night in Busan’을 진행했다. 이 행사는 나날이 성장하는 인디 게임 시장과 관련하여 스팀에서 지원하는 요소, 성공 사례, STEAM 플랫폼 활용법 등을 공유하고, 인디 게임 개발자들 간 소통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 ‘지스타 2017' 행사 2일차에는 ‘Enjoy Valve’s Night in Busan’이 열렸다. (사진제공: BIC 조직위)

서태건 BIC 조직위원장 및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원장은 ‘지스타 2017’ 행사를 마치는 소감으로 “인디 게임 개발자분들을 위해 마련한 밸브 코퍼레이션과의 네트워크 파티를 비롯해 인디 게임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던 루프 레이지 e스포츠 대회 등 ‘BIC 조직위’는 국내 인디 게임 개발 활성화를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였다. 그리고 BIC 쇼케이스 부스를 찾아온 G-STAR 2017 관람객 분들이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신 덕분에 이 모든 것들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 앞으로도 현재의 행보를 이어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